누군가가 여기서 밤을 지새웠나보다

Posted by 자발적한량
2018.01.15 12:23 이것이 나의 인생/내맘대로 작품사진


촬영일

2006.12.15

카메라

Fujifilm FinePix F30

내용

대학교 1학년이던 20살의 어느 겨울날, 짝사랑하던 한 소녀에게서 다음날 보자는 연락이 왔다.

그 연락이 어찌나 기뻤던지, 나도 모르게 곧바로 버스를 타고 소녀의 집 앞으로 한걸음에 달려가고 말았다.

내가 왜 이시간에 여기를 왔을까 정신을 차린 것은 이미 도착한 이후.

카톡도 없는 그 시절, 난 밤늦도록 그 소녀와 문자메시지를 주고 받으며 놀이터의 그네에 앉아 밤을 지새웠다. 


오늘의 키워드

#사진 #토털로그 #짝사랑 #놀이터 #그네 #후지필름 #FinePix F30 #디카 #디지털카메라 #감성사진


글의 내용이 유익하시다고 생각하시면

아래 ♡를 눌러주세요. 로그인이 필요없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