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은메달 기자회견 인터뷰, 그녀의 생각은?

Posted by 자발적한량
2014.02.22 13:09 일상생활/썰을 풀다

이글에 공감하시거나 

김연아 선수에게 진심어린 박수를 쳐주고 싶으신 분들은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현재 한국을 비롯한 세계 각지에서는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에서 김연아 선수가 은메달을 받은 것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애초엔 계획이 없다던 한국빙상연맹도 네티즌들의 거센 반응에 입장을 선회한 상태인데요.

과연 김연아 선수 본인은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경기를 마친 소감은.


끝이 나서 홀가분하다. 

쇼트프로그램, 프리스케이팅 둘 다 실수없이 성공적으로 마쳐서 기분 좋고 홀가분한 것 같다.


-어제 끝나고 어머니는 만났는가.


숙소가 너무 좋지 않아서 선수촌에 들어와 있었다. 

휴대폰 문자를 주고 받았는데 “점수에 관한 이야기가 많지만 끝났으니 너무 열받지 말고 후련하게 자유를 즐기자고 이야기했다”고 했다. 

은메달을 딴 것에 대해서도 “나보다 더 간절한 사람에게 금메달이 갔다고 생각하자”고 이야기했다.


-잠은 잘 잤는가.


어제 경기 끝나고 인터뷰와 도핑이 있어 늦게 잤다. 

완전히 끝났다는 게 실감이 안 났던 것 같다. 너무나 홀가분하고 마음이 편안하다.




-점수에선 졌는데 실력에서도 밀렸다고 보는가.


아직 제대로 다른 선수들 경기를 보지 않았다. 

내가 (판정을)인정하지 않는다고 달라지는 것은 없다. 아무 미련도 없다. 끝났다. 아무 생각 없다.


-한국은 판정으로 여론이 들끓고 있는데.


예전에도 편파 판정이란 얘기가 나왔다. 나보다 주변에서 더 열을 냈다. 

이번에도 올림픽이라는 큰 대회라는 게 감안되다보니 논란이 큰 것 같다. 

난 일단 그 거에 대한 아무 미련은 없는 것 같다. 계속 말하지만 끝났다는 게 만족스럽다. 내가 잘했기 때문에 그 걸로 만족스럽다.


-프리스케이팅을 마친 뒤 무슨 생각이 들었나.


다 끝났다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었던 것 같다. 

긴장한 탓도 있고 너무 힘들었다. ‘아 힘들어!’란 이런 생각이 들었고 ‘끝났다’는 생각도 들었다.


-점수 발표되는 순간, 표정 변화가 조금도 없었다. 점수가 잘 안 나올 거라는 생각을 했는가.


좋은 점수를 기대하지는 않았다. 쇼트프로그램 때 분위기를 보고 그런 거는 예상이 가능했다. 

기대를 너무 많이 하면 더 실망한다. 내가 아무리 잘 해도 예상한 만큼 안 나온 경우가 많이 있었다. 

경기 전에도 많은 생각을 한다. 점수가 잘 나오지 않고 2등 했을 때의 생각도 한다. 

그래서 점수가 발표됐을 때 놀랍지 않았다. 난 오로지 금메달을 위해 온 것은 아니었기 때문에 무덤덤했던 것 같다.


이글에 공감하시거나 

김연아 선수에게 진심어린 박수를 쳐주고 싶으신 분들은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소트니코바나 코스트너랑 대화한 게 있나.


얘기한 것은 없다. 끝나고 서로 축하한다는 인사만 했다.


-홀가분한 이유는 부담에서 해방되어서인가.


밴쿠버 올림픽 끝났을 때 끝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어떻게 하다보니 또 왔다. 홀가분하다는 것은 여러가지 의미다. 

경기에 대한 두려움이 사라졌다. 훈련 과정에서도, 밴쿠버 올림픽 이후 경기를 준비할 땐 체력적으로 많이 힘들었다. 

목표 의식도 없어서 동기부여도 잘 안되어 힘들었다. 

선수로서 삶을 살아가는데 제한적인 것도 많은데 이제 벗어날 수 있어 홀가분한 마음이 있다.


-지금 가장 하고 싶은 일은.


가장 하고 싶은 것보다는 이제 끝이 나서 모든 짐을 다 내려놓았다는 것 자체로도 행복한 것 같다.


-다른 선수들 점수는 보고 경기했나.


대충은 알고 있었다. 다들 조금씩 실수했다고 얘기 들었지만 전체적으로 점수가 높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크게 신경쓰지 않았다. 끝이니까, 마지막이니까 마음이 가벼웠던 것 같다. 연습 때 잘 했다. 

쇼트프로그램 땐 긴장해서 ‘경기 때 못하면 어떻게 하나’란 생각은 들었는데 프리스케이팅 땐 ‘연습한 거 100% 나오겠지’란 생각이 들었다.



-강심장 비결은.


비결은 없는 것 같고, 성격도 타고 난 것 같다. 주변 선수들 보면 성격도 다 제각각이다. 

실력이 좋아도 긴장해서 실전에서 다 못 보여준 선수들이 많다. 나도 긴장을 항상 하지만 다른 선수들보다는 덜 한 것 같다. 

비결이라기 보단 타고난 성격이어서 운동하기에 적합하지 않았을까란 생각이 든다.


-소트니코바가 프리스케이팅 기자회견 도중 먼저 나갔는데.


1~3위 함께 하는 기자회견이었다. 보통 다 끝나면 같이 일어나서 가는데, 마지막 질문이 내게 온 상황이었다. 

그런데 (소트니코바가) 먼저 나가더라. 소트니코바는 기자회견을 (나보다)먼저 와서 이미 시작하고 있었다. 

의상도 안 벗고 회견장에 왔더라. 내가 대답하고 있는 데 자리를 떠나서 ‘뭐지?’라고 반응했다. 그런 것은 선수의 자유다.


-경기 뒤에도 굉장히 무덤덤한 표정이었는데.


금메달을 신경쓰지 않아 무덤덤한 것도 있었던 것 같다. 은메달을 땄다고 울상지을 수도 없다.


-앞으로의 계획은.


이제 끝났으니까 휴식도 취해야할 것 같다. 마냥 놀지는 않을 것이다. 여러가지 일들이 있을 것 같다. 

어떻게 살아야할 지 여유있게 고민도 해야할 것 같다.



-선수 생활에서 기억에 남는 경기는.


어제 마지막 경기가 기억에 남는다고 하겠다. 하나만 꼽기는 어렵다. 너무 오랜 세월 운동을 했다.


-그럼 3개를 꼽는다면.


어제랑, 밴쿠버랑. 안 꼽겠다.


-하고 싶었는데 그 동안 못해서 이제 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선수 생활하면서 제한적인 것이 있었다면…. 먹는 것도 있다. 예전엔 살이 찔까봐 걱정했는데. 

이젠 살이 안 찌고 근육도 만들어지지 않아서 고기를 의무적으로 먹을 때가 많았다. 그런 것도 좀 있었다. 

쉬는 날이나 훈련할 때 불편하다 싶으면 확 예민해진다. 몸 아픈 거에 대해 예민하고 하나 하나 신경쓰는 것들이 있었는다. 

특별한 게 아닌데 사소한 것에 신경쓸 게 많아 스트레스 받았던 것 같다.


-피겨는 어떤 의미이고 뭘 배웠는가.


내겐 뗄래야 뗄 수 없는 의미다. 이번에 준비하면서 생각한 것은 결과도 중요하지만 과정이 중요했다는 것이다. 

보여지는 것은 결과가 중요하겠지만 과정에서 깨달은 것들이나 배울 점을 얻는 것 같았다.


-어떤 선수로 기억되고 싶은가.


밴쿠버 금메달, 소치 은메달보다는 나라는 선수가 있었다는 것이다.


이글에 공감하시거나 

김연아 선수에게 진심어린 박수를 쳐주고 싶으신 분들은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Tags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