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할머니 모시고 병원을..

Posted by 자발적한량
2008.02.06 12:00 일상생활/썰을 풀다
T군의 외할머니께서 몸이 편찮으셔서 약 8개월 가량 병원에 입원하셨다가 얼마 전에 퇴원을 하셨답니다. 이제 통원치료를 받으시는대요. 착한 외손자가 되고 싶은 T군은(-_-;;) 할머니를 모시고 병원에 다녀왔습니다. 병원은 3호선 학여울역 근처에 있는 대치동 강남 경희한방병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남 경희한방병원 입구. 현재 주차빌딩 공사중입니다.


치료를 받으시고 입원하셨던 6층에 잠시 들리셨는데, 한방을 썼던 환자분들과 간병인들께서 반갑게 맞아주시더군요. 인상깊은 간호사님들. 외할머니 보고서 어찌나 반갑게 맞아주시고 피부가 좋아지셨다~ 건강하시라~ 이런 저런 좋은 말들을 해주시며 친절히 해주시는 데 손자인 제가 넘넘 감사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치료가 모두 끝나고 옆에 있는 피자헛에서 점심식사를! 쿠폰, 할인카드 대마왕인 T군이 지갑을 놔두고 와서-_-아무것도 할인 못받고 다 내고 먹어서 약간 속이 쓰렸습니다만..제가 내는 것이 아니라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트메뉴를 시켜서 다른 파스타나 스파게티를 먹을 수 있었는데..친척동생님께서-_- 가장 싼 리치치즈스파게티를 강력 주장하셔서...이걸로 그냥...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자는 더블바베큐로! 안타까운 것은 피자헛의 샐러드바..시즌스 프레쉬 샐러드바로 바뀌고서..오히려 샐러드바가 예전보다 못하다는 것이 개인적인 의견입니다..그래서 사실 피자헛은 이제 잘 안가게 되요^^;

집에 올 때 차가 좀 막혀서 짜증이 나긴 했지만..계단에서 업어드리고 휠체어 밀고..착한 외손자가 된 하루였습니다~^^
                    추천
신고
  1. 할머니께서 손자와 함께 있어 좋으셨겠어요.
    어른들은 함께 있는것 자체로 좋아하시니깐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