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남자로 컴백한 일베가수 브로의 비열한 변명

Posted by 자발적한량
2015.10.17 19:59 내가 밟고 있는 땅/우리가 살아가는 세상

일베 가수 브로의 변명, "전 소속사의 마케팅이었을 뿐"


출처: 티브이데일리

일베가수 브로 슬픈남자 폭동기억 일베충 그런남자

'미쳤다고 너를 만나냐' '애매한 것들이 자꾸 꼬인다는 건 너도 애매하다는 얘기야'. 이 정도까지 가사를 들으면 바로 뇌리 속에 떠오르는 가수가 있습니다. 바로 가수 브로. '그런 남자'가 히트를 치며 일명 '김치녀 혐오 가수' '일베 가수'라는 수식어가 붙은 가수입니다.


일베가수 브로 슬픈남자 폭동기억 일베충 그런남자

브로에게 '일베 가수'라는 수식어가 붙은 이유는 간단합니다. 그가 일베에 출몰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런 남자'가 인기를 끌었을 때 일베에서는 '개념 가수'가 나왔다며 무척이나 좋아했었는데요. 당시 브로가 일베에 자필로 감사 편지를 적어 올리기까지 했을 정도니까요. 뿐만 아니라 나얼의 '바람기억'을 개사해 '폭동기억'이라는 제목으로 게시하기도 했는데요. 이 가사는 '우덜의 슨상' '영원한 폭동' '푹 삭힌 홍어 뱃살' '통수를 때리리라' '힘차게 운지하리라' 등 명백하게 전라도와 故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광주 5.18 민주화 운동을 비하하고 조롱하는 내용이었습니다.


그랬던 브로가 신곡 '슬픈남자'를 발표하면서 인터뷰를 한 것이 눈에 띄는데요. 그가 인터뷰 전반에 걸쳐 주장하는 내용은 '전 소속사 대표가 일베를 했고, 자신은 상관이 없다'는 것입니다. 즉, 전 소속사가 자신과 무관하게 일베 마케팅을 펼쳤다는 것인데요. 자신은 동의하지도 않았고, "일베 얘기만 들어도 현기증이 난다"고 표현합니다. '폭동기억'에 대해서도 "무슨 단어인지도 몰랐고, 내가 쓰지도 않았으며 언제 불렀는지도 기억이 안난다"고 합니다. 전 소속사 대표가 자신에게 설명없이 녹음을 받아둔 것이라고 하는데요.


일베와 정상인 모두로부터 버림받은 박쥐의 최후


일베가수 브로 슬픈남자 폭동기억 일베충 그런남자

인터뷰 내용을 보면서 드는 생각을 영화 '베테랑'식으로 표현을 하자면 '어이가 없다' 정도로 정리될 것 같습니다. 초등학생들까지도 대부분 아는 단어들을 아무 것도 모른채 그냥 부르기만 했다라...일베가수가 아니고 저능아가수라는 수식어를 추가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일베 회원들에게 "난 한가지 약속할 수 있다. 기자던 pd던 '당신 일베충이지!'하면 '네 맞습니다'라고 당당하게 말할 것"이라고 말한 것도 마케팅이었다는 거네요.


진정한 '통수'를 치는 브로네요. 백번 양보해서 일베충들이 빨아주면서 이슈가 됐을 때는 이득일 것 같으니까 가만히 있다가 이제 와서 돌이킬 수 없게 되는 것 같으니 일베 및 전 소속사 대표와 선을 딱 긋고서 일반인 코스프레를 하네요. 전형적인 기회주의자군요. 일베충들에게 '인실좆'에 대한 경각심을 제대로 심어주려면 브로와 같은 부류의 인간들의 최후가 확실해야 한다고 봅니다. 일베와 엮이면 결국 이렇게 된다는 것을 브로를 통해 보여줬으면 합니다. 뭐 이미 일베에서도 버림받은 상태라 그냥 이대로 묻히면 될 것 같네요.


신곡 '슬픈남자'를 발표한 브로의 완벽한 흥행 실패와 가수로서의 마감을 기원하면서, 브로의 감정이입과 가창력이 돋보이는 '폭동기억'을 다시 한번 들어보며 오늘의 포스팅 마칩니다.



일베가수 브로 슬픈남자 폭동기억 일베충 그런남자

<폭동 기억>

계엄군이 와 내 맘 흔들면
그 폭약 냄새에 내 코를 막아본다
나를 스치는 남파공작원
그 전우애 속에 M2를 다시 잡는다
내 안에 숨쉬는 폭동의 DNA들이
날 흥분을 시킬 때 계엄군 눈 찌르리라
우덜의 슨상 우덜의 정일 그 영원한 폭동들을
나 추억한다면 힘차게 운지하리라
우리의 총기 우리의 폭동 그 바래진 기억에
나 전우 만나면 통수를 때리리라




로그인을 안하셔도 공감 하트 버튼을 누르실 수 있습니다.

더 좋은 글로 찾아뵙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2222
    • 2016.09.27 03:18 신고
    이 가수 깠다가 제 예전블로그 박살났습니다... ^^ 좌표찍고 쳐들어와서...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