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베어스 2016 페넌트레이스(정규시즌) 우승! 한국프로야구 역대 최강팀!

Posted by 자발적한량
2016.09.23 12:07 이것이 나의 인생/두산베어스와 야구이야기


두산 베어스가 2016 KBO리그 페넌트레이스(정규시즌) 통합우승을 달성했습니다!! 어제였죠. 9월 22일 잠실야구장에서 있었던 KT 위즈전에서 9-2로 역전승을 거두면서 '매직넘버 1'을 지우고 우승과 함께 한국시리즈 직행을 확정지었습니다. 1995년 이후 21년 만의 페넌트레이스 우승이라 두산 팬들에게는 상당히 감격스러운 순간이었습니다.


22일 KT 위즈전에서 두산은 참 많은 것을 달성했습니다. 우선 시즌 90승. 이날 승리로 90승 1무 46패를 기록한 두산은 남은 경기들의 결과와 상관없이 한국시리즈에서 편안히 플레이오프 승자를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게 됩니다. 남아있는 7개의 잔여경기 중 2승만 더 추가하면 2000년 현대 유니콘스가 기록한 페넌트레이스 최다승 기록(91승) 타이틀마저 가져올 수 있게 됩니다.



두 번째로는 이른바 '판타스틱4'의 완성. 올해 두산은 선발투수진의 덕을 톡톡히 봤습니다. 에이스인 더스틴 니퍼트는 지난 13일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승리를 챙기며 역대 17번째이자 선발로는 8번째로 KBO리그 20승 투수가 됐죠. 특히나 니퍼트의 기록은 역대 최소 경기(25경기)이자 최고령(35세 4개우러 7일) 기록이어서 그 의미를 더합니다. 괜히 '니느님'이라고 불리는 것이 아니죠. 그런데, 에이스만 특출나냐...그것도 아닙니다. 보우덴이 17승, 유희관이 15승을 기록한 데 이어 이번 KT 위즈전에서 장원준이 15승을 달성하며 KBO리그 역대 최초 선발 4명 15승 대기록의 퍼즐이 완성되었습니다. 여기에 니퍼트 21승과 보우덴 17승을 더해 단일시즌 외국인투수 최다승 기록(38승)은 덤으로. 어마무시한 '판타스틱4'가 합작한 승수만 68승입니다. 과연 이 기록이 언제 깨지게 될지 기대가 되네요.





두산은 총 5차례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그런데 우승을 차지했던 1982년, 1995년, 2001년의 다음 해에는 매번 포스트시즌에 진출하지 못하며 '챔피언 징크스'에 시달렸죠. 하지만 올해 그 징크스를 털어버렸습니다. 그것도 매우 화끈하게. 4월부터 1위에 올라 단 두 차례 NC 다이노스에 자리를 빌려준 것을 제외하곤 줄곧 선두를 지켜왔죠. 시즌이 시작할 때만 해도 두산의 이러한 독주를 예상한 사람은 많지 않았습니다. 특히나 지난해 타율 3할2푼6리, 28홈런 121타점 101볼넷 103득점을 기록한 프랜차이즈 스타인 김현수를 보상선수조차 받지 못한채 볼티모어로 보낸 터라 걱정이 컸죠.


하지만 두산의 화수분 야구가 빛을 발했습니다. 현재까지 36홈런을 기록 중인 김재환이 프로데뷔 8년만에 그 진가를 드러내고 있고, 박건우, 오재일 등이 리그 정상급 타자의 기량을 보여주고 있죠. 거기에 플러스로 외국인 타자인 닉 에반스는 타이론 우즈 이후 두산 최고의 외국인 타자라는 평가도 듣고 있구요. 불안했던 불펜진을 제외하면 어느 선수의 공백도 느껴지지 않는 탄탄한 선수층이 이번 우승을 이룩한 것이 아닐까 싶네요.



10승부터 90승까지 모두를 역대 KBO리그 최단기간에 돌파한 두산. 한국시리즈에서의 활약을 기대하며, 지금 흐름대로 시즌을 종료하며 KBO리그 역대 최강팀으로 남게 되길 기원합니다! 두산 화이팅!


오늘의 키워드

#두산베어스 #페넌트레이스 #두산 우승 #프로야구 #야구 #판타스틱4


글의 내용이 유익하시다고 생각하시면

아래 ♡를 눌러주세요. 로그인이 필요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