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정화 전주 경기전 와룡매 논란 정리, 관종도 이쯤되면 환자

Posted by 자발적한량
2017.04.17 21:01 일상생활/썰을 풀다


우리는 종종 SNS로 발생하는 사고를 접할 때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수십년간 이끌었던 스코틀랜드의 명장 알렉스 퍼거슨 축구 감독이 남긴 "트위터는 인생의 낭비다. 인생에는 더 많은 것들을 할 수 있다. 차라리 독서를 하기를 바란다"라는 말을 꺼내들곤 합니다. 오늘도 퍼거슨의 이 명언이 또다시 수면 위로 올라오며 그는 1승을 추가했습니다. 오늘의 상대 선수는 방송인 예정화입니다.



예정화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습니다. 한옥을 배경으로 하여 매화꽃이 아름다게 피어있는 곳에서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봄을 만끽하고 있는 모습이었지요. 그런데 음...? 전라북도 전주를 방문하신 분들이라면 이 사진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이내 알아차리게 되실 겁니다.


해당 사진은 전주 한옥마을에 위치한 경기전입니다. 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의 어진(국보 317호)이 봉안되어 있는 문화재죠. 예정화가 촬영한 사진의 배경이 된 나무는 경기전의 명물인 '와룡매(臥龍梅)'. 용이 꿈틀거리는 형상을 닮았다고 해서 이름붙여진 매화나무입니다. 100년 안팎의 세월을 보내왔기에 울타리를 쳐 접근을 금지해두었는데, 예정화는 이 울타리를 넘어 와룡매를 만지며 사진을 촬영한 것이지요. 게다가 오른손에 들려있던 나뭇가지 때문에 '와룡매를 꺾은 것이냐'는 비난이 쇄도했습니다.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예정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해당 사진들을 삭제하는 한편 소속사를 통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예정화의 소속사인 데이드림엔터테인먼트 측은 "해당 매화 가지는 모형으로 만든 소품"이라며 "나무를 훼손하진 않았지만 출입이 제한된 공간에 입장해 촬영한 건 잘못된 행동이다.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네티즌들의 의심과 비난은 멈추질 않았습니다. '예정화가 들고 있던 것이 매화 소품이라는 말을 믿을 수가 없다'며 거짓말을 하는 것이라고 아예 확정적으로 얘기하는 사람도 있었죠. 여기에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그동안 예정화는 네티즌들에게 밉상으로 '찍힌' 방송인이었습니다. 평소 예정화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들 때문에 이른바 '답정너(답은 이미 정해져 있으니 너는 대답만 해)'의 표본처럼 이미지가 굳어졌거든요. 누가 봐도 설정 같은데 아닌 척, 안 그런 척 하는 뉘앙스의 글에 많은 네티즌들이 피곤해했고 심지어는 '예정화 저격수'까지 등장했었죠. 저도 몇 차례 봤던 적 있는데, 이 시리즈를 보면서 공감이 가 피식 웃었던 기억이 나네요.



뿐만 아닙니다. 박명수가 진행하는 KBS 쿨FM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했을 당시 박명수, 예정화, BJ최군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었는데, 자신의 SNS에 최군만 댕강 자르고 올려서 인성 논란이 일었던 적도 있었습니다. BJ최군도 예정화 못지않게 네티즌들 사이에서 비호감도가 높은지라 그냥 유야무야 되긴 했었지만, 여하튼 예정화의 이미지가 네티즌들 사이에서 좋지 않다는 것을 확실히 알 수 있었죠. 아, 하나 더 있었네. 김구라와 김정민의 열애설을 사실도 아닌데 언급했다가 복잡한 상황을 만든 적도 있었죠.




그런데 문화재청과 전주시가 입장을 내놓으면서 해당 논란이 더 커졌습니다. 문화재청 대변인실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전주 경기전 와룡매 자체가 외부로부터 비공개된 지역이 아니기에 촬영 자체가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 다만, 울타리 안으로 들어간 것은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 들어가지 말라고 해놓은 것이 아닌가. 누구라도 알 수 있는데 굳이 들어가 촬영했다면 그건 도덕적인 문제가 있다고 본다"며 예정화의 행동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또한 "만약 예정화 측에서 모형이라고 주장하는 매화가 실제 와룡매의 가지를 꺾은 것이라면 문화재 보호법에 따라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이 점은 전주시청과 논의하고 있다"며 해당 부분에 대한 확인의 필요성을 언급하기도 했죠.


전주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전주시청 전통문화유산과에서는 "만약 예정화 측에서 모형이라고 주장하는 매화가 실제 와룡매의 가지를 꺾은 것이라면 문화재 보호법에 따라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이 점은 전주시청과 논의하고 있다. 이 점에 대해 전주시청 범무팀이 법적으로 문제가 되는지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우리도 처음 겪는 일이라 황당하다. 만약 법에 저촉되는 문제가 발생한다면 그에 따른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았죠. 게다가 사전에 예정화의 촬영 허가가 없었다고 하구요.



문화재청과 전주시의 이러한 입장에 적잖이 당황한 듯한 예정화 측은 예정화가 들고 있던 나뭇가지가 촬영용 소품임을 입증하는 사진과 함께 "사진에서 보이는 꽃은 매화가 아닌 벚꽃나무다. 매화 나무를 훼손한 것이 아님을 다시 한 번 알려드린다. 출입이 제한된 구역에 입장한 것에 대해서는 전주시 전통문화유산과 경기전부서와 통화하여 사과의 말씀을 전했으며, 사진에 대해서도 벚꽃나무임을 확인 받았다. 추후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유의하겠다"고 두번째 해명을 내놓습니다. 


그런데 첫번째 해명과 두번째 해명을 살펴보면, 말이 바뀐 것이 보입니다. 처음에는 "해당 매화 가지는 모형으로 만든 소품"이라더니 다음에는 "사진에서 보이는 꽃은 매화가 아닌 벚꽃나무"라고 해명을 내놓았네요. 소속사 측의 입증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아무리 봐도 벚꽃이 아닌 매화"라는 주장과 함께 "벚꽃은 꺾어도 되냐"며 여전히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예정화가 들고 있던 것이 매화 가지가 아닌 벚꽃이라고 쳤을 때 예정화에게는 어떠한 법적 조치가 내려질까요. 경범죄 처벌법 제3조 15항에 따르면 공원·명승지·유원지나 그 밖의 녹지구역 등에서 풀·꽃·나무·돌 등을 함부로 꺾거나 캔 사람 또는 바위·나무 등에 글씨를 새기거나 하여 자연을 훼손한 사람은 10만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의 형을 받게 됩니다. 또한 37항에 따르면 출입이 금지된 구역이나 시설 또는 장소에 정당한 이유 없이 들어간 사람도 마찬가지의 처벌을 받습니다.


울타리가 설치된 곳은 들어가면 안된다는 것 정도는 유치원에서 배웁니다. 예정화는 이뻐보이려고 하는 그 욕심을 좀 비워야 할 것 같네요. 애시당초 '뒷태 사격녀' 등으로 네티즌들의 주목을 받아 현재와 같은 활동을 하게 된거라 힘들 수도 있겠지만... 관심병이 이리도 무서운 겁니다 여러분. 우리 모두 관종이 되지 않기 위해 노력합시다.


오늘의 키워드

#예정화 #예정화 와룡매 #전주 경기전 #와룡매 #예정화 매화 #관종 #관심병 #예정화 답정너 #예정화 뒷태 사격녀 #SNS #예정화 인스타그램 #예정화 박명수 #예정화 경기전 #전주한옥마을 #예정화 저격수


글의 내용이 유익하시다고 생각하시면

아래 ♡를 눌러주세요. 로그인이 필요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