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 강원랜드 채용비리 연루 사실 인정 증언, 큰집 카운트다운 시작!

Posted by 자발적한량
2018.04.05 20:50 내가 밟고 있는 땅/우리가 살아가는 세상

영상을 통해 해당 포스트를 요약해서 보실 수 있습니다.




강원랜드 채용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지역구 국회의원인 자유한국당 염동열 의원의 청탁이 있었다는 진술을 처음으로 확보했습니다. 강원랜드 채용 비리의 주축이었던 최흥집 전 강원랜드 전 사장이 기존 진술을 뒤집은 것인데요. 최흥집 전 사장은 검찰 조사에서 "염동열 의원이 청탁을 해 거절할 수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원랜드 채용 비리, 채용자 95% 이상에게 빽이 있다는 보도는 오보였다




강원랜드 채용 비리 의혹이 불거져 나온 것은 지난해 9월. 공기업 채용 비리를 취재해오던 한겨례에서 2012~2013년 1, 2차에 걸쳐 정규직 전환을 전제로 한 교육생 공모로 선발된 강원랜드 신입사원 518명 중 493명, 95% 이상에게 '빽'이 있었다는 사실을 보도하면서부터입니다. 이들은 강원랜드 사장이 교체된 이후인 2015년 실시된 내부감사에서 처음부터 청탁 대상자로 별도 관리된 것이 드러났죠. 이후 강원랜드가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며 그 실체가 점차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강원랜드는 애초 일반사무직 14명, 카지노·호텔 부문 263명을 선발할 계획이었지만 갑자기 서류전형에서 지원부문 구분을 없애고 일괄 705명을 통과시켰습니다. 이후 일반사무직 응시자 151명이 면접을 보아 61명이 최종 합격됐죠. 그 중에는 권성동 의원의 지역사무실에서 인턴 비서로 일하던 A씨도 포함되어 있었구요.  감사 결과에는 심지어 불합격자 중 최소 200명 이상도 선발과정 시작부터 별도관리된 인원들이었다고 적혀 있었습니다. 어떤 줄을 잡았나로 당락이 결정된 셈이죠. 인사팀장이 하루에 받은 청탁 전화와 문자가 200통 이상인 적도 있다니 말 다했죠.



청탁 대상자들은 '청탁자 - 최흥집 사장 - 인사팀장 - 인사팀'으로 구성된 시스템 안에서 체계적으로 관리됐고, 청탁 대상자들의 점수 끌어올리기가 대대적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인·적성 평가에서 청탁 대상자들이 대거 탈락하자 "인·적성 점수를 면접 참고자료로만 사용하라"는 최흥집 사장의 지시가 나오기도 했죠. 이러한 조작은 면접 때도 마찬가지. 청탁 대상자의 74% 이상이 면접위원으로부터 합격권 점수를 받았고, 합격 최저선에 걸친 동점자들이 대폭 양산됐는데, 강원랜드는 이들을 전원 채용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10월, 한겨레의 확인 결과 518명 중 493명이 아닌 518명 전원이 유력자들의 취업청탁 대상자였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100%. 95%라던 첫 단독기사는 오보였던 셈이죠. 강원랜드 인사팀이 작성한 총 625명의 청탁 대상자 명단에는 신상정보와 청탁자, 전형 점수, 합격 여부 등이 매우 깔끔하게 엑셀 파일로 정리되어 있었다고 하는데요. 이 곳에 적힌 청탁자는 최흥집 사장을 비롯해 국회의원, 도·시·군의회 의원, 중앙부처 공무원, 국회의원의 사촌동생, 노조위원장, 기자, 고등학교 교감, 심지어 승려와 횟집 사장까지. 비리를 감시해야 할 강원랜드 감사위원장과 감사실장, 사외이사도 이름을 올렸구요. '최다 청탁자' 타이틀은 최흥집 사장이 차지했습니다. 총 267명을 추천, 256명을 합격시키는 기염을 토했죠.



조금씩 드러나는 실체, 그리고 자유한국당 소속 두 국회의원의 그림자



이후 올해 3월 15일, 문재인 대통령은 강원랜드를 비롯한 공공기관 채용 비리에 관한 종합 결과 보고를 받은 후 철저한 후속 조치를 지시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비리가 드러났음에도 처리가 소극적인 책임자들에게도 엄중히 책임을 묻게 했죠. 이에 부정합격 혐의가 확인된 직원 226명에 대해 2월 5일부터 업무에서 배제하고 있던 강원랜드는 이들을 전원 면직처리합니다. 또한 수사 외압 의혹을 받고 있는 대검찰청 반부패부, 법무부 검찰국, 서울중앙지검 검사 사무실 등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의 압수수색을 받아야 했죠. 



이 과정에서 강원랜드 노동조합이 채용비리 관련 226명의 면직 방침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반발했지만, 강원랜드에서는 소명 내용 추가 확인이 필요한 28명을 제외한 198명에 대한 채용을 취소했습니다. 또한 산업통상자원부가 채용비리 재조사 범위를 2000년 입사직원까지 확대시켰죠. 이때 앞장서 나선 것이 바로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 염동열 의원은 폐광지역 자유한국당 시·군의원들과 함께 강원랜드 퇴출직원의 복직을 위한 긴급 대책회의 등을 열어 "마른 하늘에 날벼락을 맞은 198명의 직원들을 생각하니 가슴이 찢어지는 심정이며 법과 원칙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퇴출을 강행한 것에 대해 지역정서의 간절한 호소는 물론 정치적·행정적·법리적 수단을 총 동원해 대응할 방침임을 거듭 언급하며 일방적으로 퇴출된 강원랜드 직원들이 하루속히 복직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하는 등 이들을 구제하기 위해 앞장섰습니다.




그런데, 그동안 권성동, 염동열 의원의 부정 청탁을 부인해왔던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이 태도를 바꿔 "지역구 의원의 부탁이라 어쩔 수 없었다"며 염동열 의원이 청탁한 것으로 알려진 채용자에 대해 염 의원의 청탁 사실을 인정한 것. 현재 검찰에서는 "폐광 지역 출신들을 배려한 것"이라는 염 의원의 해명과 달리 염 의원의 선거를 도울 수 있는 지인들의 자녀라고 보고 있는데요. 염동열 의원의 전 보좌관은 "자유한국당 당직자, 협의회장이나 시·도·군의원, 핵심 선거 참모들, 선거 운동원 등의 자녀"라고 털어놓는 한편 염동열 의원이 직접 증거인멸을 지시한 것으로 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염동열 의원은 내일 검찰에 소환될 예정인데요. 검찰에서는 염동열 의원이 당시 카지노를 소관하는 국회 상임위 위원으로 활동했던 점을 고려, 부정 청탁에 직권남용 혐의 뿐 아니라 제3자뇌물수수 혐의도 적용할 방침이라고 하네요. 수사단은 이후로도 강원랜드 채용비리 자체와 수사외압 의혹 이렇게 투 트랙으로 수사를 진행해나간다는 방침입니다. 그런데 왜 자유한국당은 이번 채용비리 수사를 보복·과잉수사라고 주장할까요? 아시는 분 계세요~?


유튜브에서 만나는 토털로그 TV 보기

블로그보다 더 다양한 컨텐츠를 여러분께 전해드립니다.

오늘의 키워드

#강원랜드 #강원랜드 채용 비리 #자유한국당 #염동열 의원 #권성동 의원 #채용비리 #취업 #최흥집 사장


글의 내용이 유익하시다고 생각하시면

아래 ♡를 눌러주세요. 로그인이 필요없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