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 단국대]정체가 궁금한 닭한마리 감자탕을 먹으러 오불뚝으로!

Posted by 자발적한량
2009.03.31 17:30 맛있는 내음새/경기

 단국대학교가 죽전으로 내려온 2007년부터 죽전생활을 시작한 T군. 그 중에서 오불뚝은 블로그를 하게 되면 제일 먼저 소개해야지 싶었던 집이었습니다. 그런데....T군이 블로그를 시작한게 2008년 1월이니깐...1년이 훨씬 넘었네요...하하^^; 반성합니다.


 오늘 포스팅도 좀 그렇습니다..ㅋㅋ 오불뚝은 이름에서 풍겨오는 느낌처럼 역히 '오징어 불고기'가 주메뉴랍니다..주메뉴를 올리고 그 이후에 이걸 올렸어야 하는데..ㅎㅎ 어찌 순서가 바뀌었네요. 오늘은 일단 오불뚝의 신메뉴, 닭한마리 감자탕을 소개시켜 드리겠습니다.


 오불뚝에 들어가면서부터 오불뚝 사장님의 세계로 좀 빠져듭니다. 요것조것 재밌는 소품들이 좀 있지요..음..저기 걸려있는 소주병뚜껑들..저 중에 T군이 달아놓은 것도 몇 개 있을텐데..ㅎㅎ


 오불뚝을 왔다간 손님들의 사진들이 놓여져 있습니다. 정가운데 있는 사진이 T군의 일행들입니다..ㅎㅎ


 주방에는 고객을 위한 맹세가 태극기와 함께 떡하니 붙어있네요..ㅎㅎ 주방을 출입하실 때마다 한번씩 볼 수 있게..ㅎㅎ 항상 최선을 다하려는 모습이 고객들의 입장에서는 무척 와닿죠. 암요..ㅎㅎ 오불뚝은 전체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편입니다. 오늘 먹는 닭한마리 감자탕은 물론 주메뉴인 오징어 불고기들도..무담없이 식사할 수 있고, 더 좋은 것은 술 한잔 기울이지 좋은 곳입니다. 두가지 다 충족시켜줄 수 있는지라 항상 피아노전공 개강파티는 이 곳에서 합니다..ㅎㅎ


메뉴인지라 모두들 기대감 충만..신메뉴 출시 기념으로 받은 공짜 소주 한병은 이미 바닥이 보이고..도대체 뭐랑 마신거죠?ㅋㅋ


 뽀얀 속살을 드러낸 닭이 국물 안에서 변신을 시도하고 있군요..요즘 닭요리를 먹은 지 좀 오래되서 기대감이 큽니다..ㅎㅎ 일단 4인분은 충분히 소화할 수 있을꺼란 생각에 4명을 맞춰갔는데 T군 생각엔 5명 정도도 무리없을 듯 싶습니다. 6명은 간당간당..ㅋㅋ


 색이 좀 나옵니다. 닭한마리 감자탕은 칼국수+닭갈비+감자탕+닭도리탕을 한판에 즐긴다는 개념으로 만들어진 메뉴입니다. 칼국수, 생면사리, 라면사리, 떡사리, 볶음 공기밥, 치즈볶음 공기밥, 날치알볶음 공기밥 등의 추가 선택 옵션이 있지요. 여기서 칼국수는 1,000원을 선택하면 충족이 되고, 닭갈비와 닭도리탕은 뭐..국물이 좀 있을 때는 닭도리탕 같고, 조리면 닭갈비 같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말이 그렇다는 얘기지요..ㅎㅎ


 마지막으로 감자탕은..물론 감자가 들어있기 때문에..ㅋㅋ 자, 여기서 또 감자탕이 감자탕이라고 불리게 된 것은 식물 감자가 들어있어서가 아니다 이렇게 반론하시는 분들 계실지 모르겠지만..일반인들이 쉽게 생각하기에는 그냥 그러니깐..넘어가도록 하겠습니다..ㅎㅎ


 와서 닭을 잘라주셨고, 이제 먹을 준비가 다 되었습니다. 자자, 이제 먹어볼 시간입니다. 신메뉴 베타테스터..맛있게 잘 먹겠습니다!


 음, 일단 닭요리인만큼 닭맛이 우선이겠지요. 닭을 한번 먹어보았는데..으음..자기희생정신이 강한 닭 같네요. 그냥 녹아버립니다. 부드럽네요..사장님께 닭이 무척 부드럽다고 말씀드렸더니 이 메뉴 준비하느라 무척이나 고생 많이하셨다고 합니다. 그만큼 자신있게 선보이는 메뉴이니 괜찮을거라고 하시며..ㅎㅎ


 국물은 조려지니깐 T군의 입맛에 딱 맞습니다. 매운탕이던 뭐던 좀 진하게 만들어 먹는지라..음 뭐하나 아니라고 할 것 없이 다 맛있네요! 좋습니다.


 처음에 신메뉴 붙어있는 거 보고 오불뚝에 왠 닭이 출현이나 싶었는데, 약간 메뉴가 쌩뚱맞긴 하지만 일단 맛있으니깐 뭐 어때요..ㅋㅋ 오징어불고기와 닭 감자탕의 괴리감은 무시하도록 하겠습니다..ㅋㅋ


 칼국수를 먹어볼까 하다가 이날은 밥이 좀 먹고 싶어서 치즈볶음밥을 먹었습니다. 오불뚝에서 먹는 볶음밥은 언제나 맛있어요..ㅎㅎ


 높은 곳에서는 건담들이 저희 밥먹는 걸 지켜주고 있었어요..든든한 경호병들입니다.


 출입구 쪽에는 이 곳을 왔다간 손님들의 흔적들이 빼곡히..ㅎㅎ 딱히 맛집을 찾아보기 힘든 단국대 근처에서 오불뚝은 정말 모래 속 진주입니다..ㅎㅎ

 오불뚝이 정말 특별하다고 평가하고 싶은 이유는요. 개성이 매~~~우 뚜렷합니다. 체인점 일색이고, 그게 그거고, 그 메뉴가 그 메뉴인 곳에서 유아독존처럼 튀지요. 이 곳 사장님께서 직접 만들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겠지요. 나중에 노량진에 T군이 2호점을 내고 싶다는 생각까지..ㅋㅋ 아 그리고 여긴 소주 먹으면 500원 아끼고 맥주 마시면 1,000원 아낍니다..ㅎㅎ 메뉴판을 보면 아시겠지만 주류가격이 조금씩 낮습니다. 위치가 학교 앞인만큼 학생들의 주머니를 배려해 주시는 것이 아니실런지..다음번에는 오불뚝의 주메뉴인 오징어불고기가 올라갑니다. 꼭!
--------------------------------------------------------------------------
이름 : 오불뚝
주소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1328-2 단대프라자 3차 202호
전화번호 : 031-889-2053



                    추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보노보노
    • 2009.04.01 12:35 신고
    잘 봤습니다.사진 보니 맛있겠네요.
    • 지준빠
    • 2009.04.01 12:35 신고
    이집 오징어 튀김도 맛있던데... 잘봤습니다. 2탄기대할께요
    • 페리도트
    • 2009.04.01 12:35 신고
    오...인테리어 참 좋네요. 신기하고.
    • 로미쥴리
    • 2009.04.01 12:36 신고
    지난 겨울에 가서 오삼 불고기 먹고왔는데 방학이라 그런지 점심시간인데도 한산했어요. 요즘 가면 손님 엄청 많겠죠.
    여기 저기 맛있다는 글보고 잔뜩 기대하고 갔는데 저흰 그냥 그랬어요. 학생들 입맛에 맞췄다고 할까요...
    가볍게,저렴하게, 빨리 먹기 좋은 집이라 생각합니다.
    • 학생들에게 무척 매력적인 집이죠..ㅎㅎ 근데 뭐 학생 아니어도 많이들 오시는 것 같습니다..ㅎㅎ
    • 어디보자
    • 2009.04.01 12:36 신고
    사장님 마인드가 참 깊이 와 닿네요..'고객을 위한 맹세'...'식당은 음식과 술을 팔기전에 마음을 먼저 파는 곳입니다' 일요일도 문 여시나 모르겠네요. 매콤한 오삼불고기 먹고 근처 '쁠레지르'카페 가서 달달한 케잌과 커피로 입가심하면 딱~이겠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쁠레지르도 알고 있지요! 일요일도 사장님 참 좋으신 분이세요..ㅎㅎ
    • soonja1818
    • 2009.04.01 12:36 신고
    오불뚝 오삼불고기 좋아요 ㅋㅋ
    • 후다닥
    • 2009.04.01 16:31 신고
    요기 좋아합니당ㅋ
    • 아스카
    • 2009.04.01 16:32 신고
    저도 지난 겨울, 주일날 예배 후에 점심 먹으러 갔었어요. Interior가 독특하고 주인분(젊은 분)이 친절하셨던 건 기억에 남아요. 오삼불고기 먹었었는데, 아주 맛나다고 생각은 하지 못했는데, 다시 한번 가봐야겠네요.
    • 바람돌이날다
    • 2009.04.14 00:44 신고
    우와~! 가봐야겠어여.^^ 사진보니 오늘 저녁엔....왠지....ㅋㅋ
    • 심돌이
    • 2009.04.16 17:35 신고
    다른건 눈에 안들어오고....소주가 2500냥이네염...ㅋㅋㅋㅋㅋ
    • ssunch
    • 2009.04.25 18:03 신고
    신메뉴 나오고는 못가본 오불뚝.. 이전초기에 밥먹으로 매일가서 사장님과 많이 친해졌었는데...
    요새는 자주 못가는듯..
    가게에 꽉들어차잇는 멋드러진 그림은 사장님 친구분이 직접와서 그려주셨다는...
    넉살이 좋아서인지 초반에 사장님과 친해져서 사장님 개업이야기도 들은것이 엊그저께같은데...
    오불뚝 쵝오~
    • 엄허
    • 2009.04.27 15:56 신고
    이런곳이 있었군요... 중간고사 끝나면 동기들이랑 가서 한잔 해야겠네요 ㅋㅋ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