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 Ravel - Boléro, Op.81

Posted by 자발적한량
2009.05.02 08:09 이것이 나의 인생/Classic Music

M. Ravel - Boléro, Op.81

Maurice Ravel(1875~1937)

1. Orchestre de la Suisse Romande 지휘 Ernest Ansermet
2. 2 Pianos - Helene Mercier, Louis Lortie



 라벨 볼레로 Op.81

 모리스 라벨은 프랑스의 대표적인 작곡가입니다, 드뷔시와 함께 '프랑스 근대음악의 두 기둥'이라 불리죠. '전람회의 그림' 의 관현악 편곡자로도 널리 알려져 있고, 그의 오케스트레이션은 다채로운 음색과 악기의 사용으로 유명합니다. 포레에게 작곡을 배웠고 리스트의 피아노를 계승하는 새로운 피아노니스트로 인정받았습니다. 전쟁 중 오른손을 잃은 오스트리아의 파울 비트겐슈타인을 위해 <왼손을 위한 피아노협주곡> 완성하기도 하였습니다. 쇼팽, 리스트, 샤브리에, 포레, 림스키 코르사코프의 영향을 받았으며, 볼레로는 근대무용가 루빈슈타인 부인의 요청으로 작곡하였습니다.

 음악은 에스파냐의 민족춤곡인 '볼레로' 의 리듬이 탬버린 연주로 시작되는데, 그 리듬과 멜로디는 처음부터 끝까지 변하지 않으며, 종장으로 갈수록 점점 세어져 가는 근대적인 수법을 사용하였습니다.

 볼레로라는 것은, 1780년 무용가인 세레소가 발명한 스페인의 무곡으로서 독특한 리듬을 지닌 3/4박자의 느린 춤곡입니다. 형식은 대개 2개의 주제에 의한 2개의 부분이 제시되어 이것의 변주적인 반복 구조가 중심을 이룹니다. 라벨이 최후에 쓴 발레곡이기도 한 볼레로는, 1928년 파리에 있던 러시아의 무용가 '이다 루빈스타인'의 부탁으로 작곡된 것으로 이 작품이 발레로써 초연되었을 때 국립오페라좌에서 열광적인 절찬을 받았으며, 그후 여러나라에서 다투어 연주되었습니다.

 느릿한 동양적인 맛을 풍기는 두개의 연속적인 가락이 볼레로의 리듬을 타고 발전이나 변형이 없이 그대로 반복되어 엮여 나갑니다. 같은 C장조로 나가다가 마지막 두 마디 만이 조바꿈을 하게 됩니다. 악기는 독주 이외는 유니즌으로 연주되며 다른 악기는 리듬과 액센트만을 붙여 진행하다가 후반부에 들어가 평행화현이 붙여집니다.

 음악은 특징 있는 두 개의 주제, 16마디 단위의 '스페인/아라비아풍 주제'와 두 마디의 볼레로 리듬이 장장 169회 되풀이될 뿐, 멜로디도 하모니도 리듬도 철저히 동일한 형태로 반복됩니다. 유일하게 변화하는 것은 악기 편성에 따른 음색과 음량뿐이라는, 음악사상 그때까지 예가 없던 것이죠. 반복될 때마다 악기의 수를 늘이고, 마지막으로 3관 편성의 풀 오케스트라가 주제를 연주하며, 더구나 오케스트라의 장대한 크레센도가 가장 절정에 달했을 때 맨 마지막의 불과 두 마디에서 급전하여 음악이 끝납니다.

 이 발레는 스페인의 어느 술집에서 한 무용수가 춤추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한 여인이 원형탁자에서 볼레로를 추는 것을 많은 구경꾼들이 지켜보고 있습니다. 춤은 점차 가경으로 들어가 클라이막스에 이르러 구경꾼들은 손뼉을 치며 발로 장단을 맞추고 흥분은 점점 고조됩니다.

 이 2대를 위한 피아노버전은, 라벨 자신의 편곡으로 1930년대에 발표되었습니다. 오케스트라만큼 화려하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들을 만한 가치는 충분히 있는 매력적인 곡입니다.

 이곡은 영화 ‘사랑과 슬픔의 볼레로’와 미하일 바리시니코프 주연의 영화 ‘백야’에 등장했었고, 최근에는 애니메이션 '디지몬 어드벤쳐'에도 등장하였습니다.

                    추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