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즉마을의 친척집을 보며 추억을 살려내다..

Posted by 자발적한량
2008.05.17 20:42 일상생활/썰을 풀다
  T군의 외갓집 식구는 이모만 5명입니다. 엄마까지 포함하면 총 6자매가 되지요^^; 그 중 제일 큰이모는 현재 대전 유성에서 살고 계신대요. 그 집이 이모부 집안 문중 땅이라고 들었습니다. T군이 어렸을 때부터 현재의 집에서 사셨지요. 방학을 하면 자주 놀러가기도 하고 한번은 3주 정도 거의 방학을 모조리 여기서 보냈던 적도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전이모댁!


 어렸을 땐 집 안에서도 방방 뛰며 돌아다니고 놀았는데..대학생이 되어 다시 보게 된 집이 왜이리도 작아보이던지요^^; 집에 들어가 서있었더니 어렸을 땐 그렇게 넓어보이던 집이 마치 대자로 누우면 찰 것만 같은 기분이 들어서 약간 기분이 묘했답니다^^; 겨우 22살인 제가 벌써 이렇게 세월을 논할 줄은..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 뒤에 심어져있는 대나무들..


 집 뒤에는 대나무가 심어져 있는데..어렸을 땐 저 곳이 대나무 숲으로 보였었거든요? 그런데 사진을 찍으며 보니 그냥 자그마한 둔덕같은 곳에 대나무가 심어져 있을 뿐이네요..보는 시선 자체가 달라졌구나..싶은 느낌이 든 장면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은 자리만 차지하고 있는 화장실..


 이 곳이 어딘지 아시나요? 바로 변소랍니다. 지금은 화장실을 따로 마련해 놓았지만, T군이 초등학교 때만 해도 저 곳을 사용했었거든요.. 정말 밤에 그 무서움은 이루 말할 수가 없었답니다..낮에 가도 무서운 분위긴데.. 화장실을 가야할 때면 이모 손을 끌고 이모를 앞에 세워두고 볼일을 봤던 기억이 납니다..정말 오리지널 푸세식 화장실입니다. 이제는 찾아보기 힘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넓은 배나무밭


 이모네 집의 위치는 북대전 톨게이트 바로 앞이랍니다. 아..여기서 전국의 맛집을 돌아다니시는 분들은 생각나시는 게 하나 있을텐데요..네, 그렇습니다. 유명한 대전의 묵마을인 구즉마을이죠^^ 마을 입구에는 정말 묵집이 빼곡히 들어서 있습니다. 그런데 어렸을 때부터 이곳을 다녀본 T군의 기억으로는 묵집이 1~2개 정도 밖에 없었던 걸로 기억하거든요..무슨 말씀인지 아시죠? 순두부마을이다 묵마을이다 등등..그런 마을의 형성과정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죠^^; 서울 올라가는 날이 되면 이모가 이모부한테 말해서 맛있는 묵이랑 백숙을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다음에 가게 되면 어렸을 때부터 가던 그 집을 포스팅해보도록 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얗고 이쁜 이화(배꽃)


 이 곳은 과일 밭도 무척 많았습니다. 위 사진처럼 일단 넓게 배나무가 심어져 있구요. 마을 안쪽으로 들어가면 포도, 자두 등등.. 자두를 너무 좋아하는 T군은 피자두 하나 따서 먹다가 옷에 물든 적도 있답니다.. 배꽃이 참 이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보는 장독


 서울에선 이제 정말 자취를 감춘 장독.. 아, 저희집에 비슷한 건 있네요. 황토쌀독인가? 장독같은 건 우리민족 고유의 기술과 정신이 담긴 그런 물건이라고 생각하는데.. 김치 냉장고 등 눈부신 과학의 발전으로 대체되고 있지만 어디까지나 흉내라고 생각합니다..어쩔 수 없는 변화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참 아쉬운 생각이 드는 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오랜만에 보는 연탄


 마당에 있는 텃밭에서 또 하나의 반가운 것을 발견했습니다. 연탄. 사실 T군도 연탄을 한번도 사용해보지 못했습니다. 연탄불에 굽는 고기나 곱창을 먹어봤을 뿐.. 밭에 다 탄 연탄을 두면 배수가 잘되고 작물이 잘자란다고 합니다. 보일러에 밀려 역시 자취를 감췄다가 요즘 들어 다시 수요가 조금씩 증가하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6~70년대의 모습을 담은 문학작품 등에서 단골소재로 등장하는 소재죠. 연탄, 연탄가스를 비롯한 여러 소재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라고 있는 쑥.


 한 켠에서는 쑥이 자라고 있었습니다. 이걸 발견한 이모가 뜯어서 서울 올라와서 떡 만들어야겠다고 뜯기 시작하셨습니다. 그 뒤로 쑥들의 행방을 알 순 없지만.. 뭐 야채, 풀을 싫어하는 T군에게는 관심 밖의 일이긴 하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큰이모와 정환이형 다정하게~


 결혼식에 오려고 같이 서울에서 출발한 큰이모와 친척형입니다~ 큰이모는 이모들 중에서 둘째지만 같은 동네에 살고 해서 T군은 실질적인 '큰이모'로 생각하고 부르며 줄타기..ㅋㅋㅋ 친척형한테 너무너무 잘생기고 멋진 아직 1년도 안된 아들 혜성이가 있는데.. 자랑스런 우리 조카가 얼마 전 다음 베이비 얼짱에서 1등을 했었다는 사실! 언제 기회가 되면 혜성이도 제 블로그에 등장시켜보도록 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T군과 엄마도~


 이거 엄마가 보면 엄청 뭐라 할텐데..엄마 사진 절대 올리지 말라고 그랬었거든요..ㅋㅋ 하지만 제 블로그에 예외는 없습니다.. 오랜만에 찾아온 대전이모댁 앞에서 엄마와 T군이 함께 찰칵..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자의 집으로 돌아가는 친척들..


 이제 서울로 올라가야 할 시간입니다. 친척누나의 결혼식에 경주에서도, 안동에서도 이모들이 모였지요~ 일가친척이 많은 건 참 좋은 것 같습니다.. 이렇게 모이면 얼마나 즐거운데요~ T군도 여동생 하나 뿐인데.. 이제 이런 모습도 T군이 크게 되면 또 하나의 추억이 되겠지요..^^ 어렸을 때의 추억을 한껏 되살려볼 수 있던 하루였답니다.
                    추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