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수학여행 '사이판?', 귀족 수학여행 논란

Posted by 사용자 자발적한량
2013. 6. 18. 18:01 이것이 나의 인생/스타데일리뉴스

본 기사는 스타데일리뉴스에 송고되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 바로가기

로그인이 필요없는 추천 !

이 글에 동감하시거나 도움이 되셨다면 버튼 클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초등학교 수학여행 '사이판?', 귀족 수학여행 논란


교육 양극화 논란 여지 남겨

2013년 06월 18일 (화) 17:55:00


▲ 출처=포털사이트 다음 아고라


[스타데일리뉴스=이태준 기자] 한 초등학교 수학여행 가정통신문을 두고 '귀족 수학여행' 논란이 일고 있다.


포털사이트 다음 아고라에 올라온 모 초등학교의 가정통신문 사진. 이 가정통신문은 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의 수학여행에 관련된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런데 이를 살펴보면, 이들의 행선지가 '사이판'이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찬성하는 쪽에서는 "자기 돈 내고 가겠다는 데 뭐가 문제냐", "초등학생들은 외국 가면 안되냐"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고, 반대하는 쪽에서는 "신혼여행지 탐방가냐", "교사들이 놀러가는 거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가정통신문은 학교가 학부모들에게 '학교 교육의 내실화'에 적극 협력해준 점에 대해 감사를 표하며 시작한다.


새누리당의 조원진 의원은 일부 초·중·고교의 수학여행경비가 150만 원 안팎에 달하는 등 고가의 프로그램이 교육 양극화를 부추긴다고 지적한 바 있다.


조 의원이 "최근 신입생 선발과정 입시비리가 적발된 영훈국제중학교와 같은 재단 소속인 영훈초등학교가 1인당 151만 원을 들여 동남아 지역으로 수학여행을 다녀왔다"고 밝혔다.


이어 조 의원은 ""정부는 저소득층 학생에 대한 지원확대를 적극 검토해야 하고, 학교 스스로도 과도한 비용이 드는 해외수학여행을 지양해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로그인이 필요없는 추천 !

이 글에 동감하시거나 도움이 되셨다면 버튼 클릭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 자기 돈으로 가는 거야 상관없지만, 공교육문제나 부정입학등으로 말들이 많은 시점에 주변 생각도 좀 했으면 좋겠군요.
    더군다나 초등학생인데....
    • angelelika
    • 2013.06.19 21:49
    저는 이학교에 아이를 보내는 학부모 입니다.이글을 보고 논란이 될만한 일은 아닌듯 싶어 글을 올립니다. 저는 오히려 가족여행을 해외로 가보지 못했습니다. 둘째도 어리고 가족이 가기에는 경비도 만만치 않은데 수학여행을 통해 해외여행을 경험해 볼 수 있어 오히려 좋은 기회인것 같습니다. 요즘은 공립에서 스카웃도 해외로 가던데 다양한 시각과 입장에서 생각해서 글을 올리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안녕하세요. 물론 angelelika님께서 말씀하신대로 해외여행 경험차원에서 긍정적인 면도 있습니다.
      하지만 '수학여행'의 본래 취지를 한번 생각해보셨으면 합니다.
      '소풍'이 아니지 않습니까?
      다양한 시각과 입장을 생각해보았을 때 찬성과 반대로 의견이 나뉘게 되고, 그것은 논란이 되는 것입니다.
      무조건 '나쁘다'라고 말할 내용은 아닙니다. angelelika님께서 말씀하신 '다양한 시각과 입장'을 생각해주셨으면 합니다.
    • 제인
    • 2013.06.20 00:27
    해외여행이 나쁜 거 물론 아니지요.
    제 생각엔 조기 영어교육 처럼 우리나라 말도 잘 못하면서 영어 부터 배우는 거 와 비슷한 거 같네요.
    우리나라도 아름답고 자랑스러운 곳이 너무나 많지요.
    과연 초등학교때부터 남들의 부러움을 받으며 ..(윗 대글에 부모님도 못가보셨다고 하셨는데..부모님의 부러움까지..)해외여행을 다녀온
    어린아이가 우리나라에 대해 소중함을 느끼며 커 갈까요.?
    서울에 있는 모 명문고는 꽃동네로 수학여행을 간다고 합니다.
    이런 곳이 진정한 명문고 아닐까요.
    너나 할거 없이 해외여행 경쟁을 벌이는 초.등. 학.교 보다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