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망언, 한기총 조광작 목사의 세치 혀를 뽑아라

Posted by 자발적한량
2014.05.23 12:40 내가 밟고 있는 땅/기독교 이야기

이글에 공감하시거나 

한기총 부회장 조광작 목사의 망언에 분노하신다면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출처: 국민일보


한기총 부회장 조광작 목사의 세월호 망언, "가난한 집 아이들이 수학여행 불국사로 가면 될 일이지..."


발언을 접하고 머리가 띵해질 정도로 어이가 없고 분통이 터져 화를 참을 수가 없습니다. 서두 길게 얘기하지 않겠습니다. 제가 접한 발언은 다음과 같습니다. 아, 오늘 포스팅이 다소 격할 것 같습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가난한 집 아이들이 수학여행을 경주 불국사로 가면 될 일이지, 왜 제주도로 배를 타고 가다 이런 사단이 빚어졌는지 모르겠다.


-천안함 사건으로 국군 장병들이 숨졌을 때는 온 국민이 경건하고 조용한 마음으로 애도하면서 지나갔는데, 왜 이번에는 이렇게 시끄러운지 이해를 못하겠다.


-박근혜 대통령이 눈물을 흘릴 때 함께 눈물 흘리지 않는 사람은 모두 다 백정이다.


이 아가리를 찢어버릴 발언은 바로 한국 기독교 최대 연합기구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임원회의에서 나온 발언입니다. 그리고 발언을 한 사람은 다름아닌 '예수님'을 섬기며 신도에게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목사의 직분을 가진 조광작이라는 놈입니다. 위 발언은 홍재철 한기총 회장이 박근혜 정부의 경제활성화 대책에 부응하겠다는 취지로 마련한 전통시장 방문행사 장소로 세월호 희생자 분향소가 있는 경기도 안산을 정하는 것에 대한 의견을 묻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깨알같죠. 무슨 정부 부처도 아니고, 정부의 정책에 부응하는 것을 종교단체가 논하고 앉은 상황도 참. 괜히 박정희 추모예배와 같은 웃지 못할 행사를 만들면서까지 방울 딸랑거려 제끼는 게 아니라니까요.



더 어이없는 조광작 목사의 해명, "친지가 사고나면 안타까워 말하듯...", 그 입 닥쳐라


좀 더 빠르게 글을 진행해 보자면, 저 쳐죽일 발언을 한 우리 조광작 목사님의 해명을 한번 들어보겠습니다. 쌍시옷 소리 나오는 발언을 3개씩이나 하셔서 친절히 발언과 해명을 각각 대입시켜드립니다.


우선 해명: 잘못을 깨닫고 뉘우치고 있다.


-가난한 집 아이들이 수학여행을 경주 불국사로 가면 될 일이지, 왜 제주도로 배를 타고 가다 이런 사단이 빚어졌는지 모르겠다.

해명: 친지가 자동차를 타고 지방으로 여행하다 사고 나면 ‘기차 타고 갔으면 좋았을 텐데’ 하고 생각하듯, 바다 건너 배를 타고 제주도를 가다 사고가 나니 안타까운 마음에 목회자이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한 말


-천안함 사건으로 국군 장병들이 숨졌을 때는 온 국민이 경건하고 조용한 마음으로 애도하면서 지나갔는데, 왜 이번에는 이렇게 시끄러운지 이해를 못하겠다.


-박근혜 대통령이 눈물을 흘릴 때 함께 눈물 흘리지 않는 사람은 모두 다 백정이다.

해명: 소 잡는 백정들이 눈물 흘릴 일이 없듯이, (박 대통령의 눈물을 두고 문제 삼는 사람들은) 국가를 소란스럽게 하는 용공분자들이나 다를 바가 없다는 뜻에서 했던 말


이글에 공감하시거나 

한기총 부회장 조광작 목사의 망언에 분노하신다면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출처: 일요저널


해명을 들으니 더 부아가 치밀어 오르는군요. 잘못을 뉘우치고 있다는 인간의 주둥이에서 나오는 말이 겨우 저따위 해명이라니 아무래도 입에다가 십자가 모양 인두 뜨겁게 한번 달궈서 대줘봐야 자신의 발언이 어느 정도 문제가 있는지 알 것 같습니다. 송파구 가락동에 위치한 하나님의 기적 오병이어교회 조광작 목사는 사랑하는 가족이 바다에서 수장되는 것을 피눈물을 흘려가며 바라볼 수 밖에 없었던 희생자 가족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은, 마치 예수 그리스도를 십자가에 못박고 조롱했던 로마 병사와 같은 용서받을 수 없는 행위입니다. 터진 입이라고 저 따위 변명을 하고 앉았다니...



천안함 사건 때는 경건하고 조용히 애도하며 지나가더니 왜 이번에는 이렇게 시끄러운지 모르겠다구요? 천안함에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커다란 크기의 세월호. 그만큼 훨씬 더 많은 생명, 그것도 대부분이 어린 학생들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충분히 구조할 수 있었는데, 조금만 더 빨리, 조금만 더 제대로, 조금만 더 온전히 구조활동이 이뤄졌더라면, 그리고 '관피아', 청해진해운 등 어른들의 장난질이 없었다면 일어나지 않았을 참사였죠. 천안함 사건은 MB 정부의 주장대로 '북한의 공격'이라던데, 사실이라면 우리는 그 숭고한 죽음에 용사들의 넋을 기리고 다시는 북한의 도발에 속수무책으로 당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하지만, 세월호 참사는 적국인 북한이 아닌 바로 우리에 의해 일어난 일이기 때문입니다.





출처: 뉴스미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사랑과 순종, 이미 그 마음 속엔 우상이 들어 앉았다


박근혜 대통령이 눈물 흘릴 때 눈물 흘리지 않는 사람은 모두 백정이라구요? 여기 백정이 한 말씀 올리겠습니다. '박 대통령의 눈물을 문제 삼는 사람=용공분자'라는 공식. 한기총 부회장이라는 직함이 무색하지 않게, 역시 한국 기독교가 '개독'일 수 밖에 없는 이유를 여실히 보여주는 멘트입니다. 더군다나 그 회의 자리에는 쌩뚱맞게 서울시 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고승덕 후보도 있었다고 하죠? 고승덕 후보가 도대체 왜 한기총 임원회의에 가서 "다른 것은 몰라도 전교조 문제만큼은 무슨 수를 쓰든 조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는데, 끼리끼리 논다고 수준 알만 합니다. 


출처: 뉴스엔조이


발정난 숫캐마냥 정권의 향내를 맞고 헉헉대며 다니는 모습,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하시진 않을 것 같네요. 자신이 도대체 무슨 잘못을 한건지 오늘밤 철야 기도하면서 시인하고 회개하길 바랍니다. 아, 혹시나 해서 말인데 방에 십자가 말고 박정희 초상화 걸려있는 건 아니죠?



이글에 공감하시거나 

한기총 부회장 조광작 목사의 망언에 분노하신다면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교회는 왜 다니는거요
    천당가고 싶어서 ?
    나쁜짓하고 살아도 예수만 믿으면 천당가나 ?
    천만에 말씀
    천당가려면 죄 안짓고 착하게 살아야 가는거요
    그런데 천당이 있기나 한거요 ?
    • 독수리
    • 2015.03.07 01:45 신고
    참 허접한 블로그임...ㅉ ㅉ
    분별력은 전혀찾아볼수없다
    단지 좌파의 시각으로 본 세월호학부모들의 도를 넘는 행패를 두둔만함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