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희철 피아노 독주회

Posted by 자발적한량
2008.12.03 21:57 이것이 나의 인생/생생한 음악의 향연
 입시 때 저를 가르쳐주신 한희철 선생님의 독주회가 11월 10일 월요일에 세종문화회관에서 있었습니다. 이번 독주회는 프로그램이 무척 학구적이었습니다. 입시생들이 시험을 볼 때 가장 많이 연주하는 쇼팽의 에튀드 작품 10번의 전곡을 연주하셨거든요~


 선생님께서 초대권 30장을 주셔서 다음 카페 '음대로 가자' 회원들에게 선착순으로 배포했습니다. 수능시험이 끝나 본격적인 입시 시즌에 돌입한 수험생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으로..^^


 연주 시작 전에 T군은 미리 도착해서 부족한 실력과 카메라지만..리허설하시는 선생님의 모습을 몇 컷 담아보았습니다. 피아노에 대한 순수한 열정이 정말 크신 선생님..입시 때 선생님이 아니었음 T군은 지금 음대를 다니고 있지 못했을 거에요~ㅠㅠ


 그래도 3년동안 졸업연주 리허설 때 촬영하는 걸 봐온 게 있어서..각도 좀 따라해봤습니다..ㅎㅎ 렌즈가 좋은 게 있었으면 좀 더 멋진 사진을 찍었을꺼라는 변명을 좀 해보죠..ㅎㅎ


 이날 T군은 리허설 때만 선생님의 연주를 들을 수 있었답니다..ㅠㅠ 사모님이신 반율리 선생님과 함께 초대권 교환, 좌석 배치 등의 일을 했거든요~ 선생님 저 나중에 취직 되는건가요~?ㅋㅋ


 연주라는 것은 참 커다란 희열을 느끼게 합니다. 외로운 연습 끝에 관객들에게 작곡자와 자신이 만들어낸 음악을 선사하는 것..연습의 결과물을 들려주는 자리인만큼 이 순간만큼은 마음껏 즐기는 것이죠.


 한희철 선생님과 반율리 선생님..그리고 잘~생긴 예건이! 가족사진입니다..^^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은 참 이쁜 것 같아요. 비록 선생님의 연주를 직접 감상할 순 없었지만 또 나름대로 새로운 경험을 했던 T군이었습니다~


한희철 피아노 독주회
장소 :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
일시 : 2008년 11월 10일 (월) 오후 7시 30분
티켓 : 전석 2만원 (학생 50% 할인)

P.R.O.G.R.A.M
F.Chopin
 Ballad no.4 op.52 f minor 'Andante con moto'
S.Rachmaninoff
 Piano sonata no.2 op.36 b flat minor
  I. Allegro agitato
  II. Non allegro-lento
  III. Allegro molto
F.Chopin
 12 Etude  op.10
  No.1 C Major 'Allegro'
  No.2 a minor 'Allegro'
  No.3 E Major (이별의 노래) 'Lento ma non troppo'
  No.4 c# minor 'Presto'
  No.5 G flat Major (흑건) 'Vivace'
  No.6 e flat minor 'Andante'
  No.7 C Major 'Vivace'
  No.8 F Major 'Allegro'
  No.9 f minor 'Allegro molto agitato'
  No.10 A flat Major 'Vivace assai' 
  No.11 E flat Major 'Allegretto'
  No.12 c minor (혁명) 'Allegro con fuoco'
P.R.O.F.I.L.E
서울대 음대 졸업
미국 보스턴 음대(B.U) 대학원 졸업
독일 슈투트가르트 국립음대 전문 연주자 과정 졸업
미국 보스턴 음대 대학원 전액 장학생 Assistantship 학생
제 13회 삼익 피아노 콩쿨, 제3회 예음상 연주상 (창작곡 부문)수상
국민대, 숙명여대, 서경대, 성결대, 성신여대(대학원), 영재 아카데미(예술의 전당) 강사 역임
성결대 겸임교수,  계명대학교 강의전담교수 역임
1987년 서울 대학교 음악대학 춘계 음악회 시작으로 Boston 피아노 독주회, 예술의 전당 리사이틀홀, 세종체임버홀 , 금호아트홀, 중국 영파일보사, 각 대학 초청 등 많은 독주회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 과천 시립 청소년 오케스트라, 강릉시향 협연
                    추천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사진 잘 찍으셨는데요... ^^

    연습한 결과물을 들려주는 자리라는 말 저도 공감합니다.
    저희 언니도 옛날에 피아노를 해서 연주도 하고 했었거든요..
    똑같은 걸 얼마나 많이 연습하고 하는지,, 듣는 사람이 힘들 정도로 하더라고요..
    ㅋㅋㅋ
    • 2009.04.26 15:48
    비밀댓글입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