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현 참치 논현동 참치 닛코참치, 어찌 즐겁지 아니하리

Posted by 자발적한량
2017.01.23 23:59 맛있는 내음새/서울/강남


※ 포스팅 중 작은 사진을 클릭하시면 확대됩니다.



강남CGV에서 더킹 보고선 논현동으로 넘어왔습니다. 오늘의 한잔은 닛코참치에서.



닛코참치는 다찌와 룸, 홀로 나뉘어 있습니다. 제가 방문한 날은 다찌, 룸에 모두 손님이 가득 차서 홀로 자리가 잡혀있었습니다. 핫하네요.



홀이라고 해서 완전 개방되어 있는 건 아니구요. 보시는 것처럼 테이블 사이에 칸막이가 되어 있어서 일어서서 다른 테이블을 훔쳐보지 않는한 어느 정도 독립성은 주어집니다.



닛코참치 메뉴판. 닛코 선으로 주문해봅니다.



미소시루와 전복내장죽으로 속을 살살 달래주구요.



샐러드도 나왔습니다.



단무지, 락교, 초생강. 중간중간 입을 헹궈줄 아이들.



다른 참치집에 비해 약간 색다르게 기름에 살짝 볶아서 내어준 묵은지. 



와우... 커다란 판에 등장한 해산물모둠에 시선을 도둑맞았습니다. 전복, 장어, 연어, 소라, 문어, 광어, 쭈꾸미 등 8가지 종류로 구성된 모둠. 술안주 종류가 다양하니 행복하네요.



뒤이어 나온 3종류의 스시.



그 중에서 제일 맛있었던 건 바로 이 아부리 스시. 고소한 맛이 일품입니다.




자, 오늘의 메인인 참치 등장입니다.



눈다랑어 뱃살. 참치를 먹을 때 스타트를 눈다랑어 뱃살로 끊곤 합니다. 너무 고소하지도, 너무 담백하지도 않고 발란스가 딱 중간이라고나 할까요. 흔히들 배꼽이라고들 부르는 부분이 꼬들꼬들하니 식감도 재밌구요.



황새치 뱃살(메카도로). 고소한 맛이 일품입니다. 새치임에도 불구하고 도로라는 단어를 붙여주는 데는 다 그만한 이유가 있는 법.



언제 먹어도 행복하고 언제 먹어도 최고인, 네.. 참다랑어 뱃살(오도로)입니다. 고소한 식감으로는 가마살과 함께 참치계 최고죠. 한 점 한 점 먹을 때마다 눅진한 고소함이 입 안 가득 퍼져서 몸서리를 칠 수 있는 부위.



이번엔 참다랑어 속살(아카미). 새빨간 비주얼로 적신이라고도 부르죠. 오도로와는 정반대의 맛이라고 보면 되겠습니다. 기름기 없이 담백한 맛을 즐기는 데는 이 아카미 만한 것이 없죠. 음...소고기로 치면 안심같다고 할까요?



이번엔 주도로. 아카미와 오도로 사이에 있는 중뱃살입니다. 맛도 역시 담백함과 고소함 그 가운데의 포지션.



접시 가운데 놓여져 있던 것은 술기운을 끌어낸다고 하여 주도(酒挑)라고 불리는 참치 내장젓갈입니다. 슥슥 비벼서 후반부에 참치에 조금씩 곁들여 먹으니 맛있더군요. 



상반된 매력을 지닌 오도로와 아카미. 만약 두 개 중에 무엇을 먼저 먹는 것이 맛을 즐기는데 좋냐고 물으신다면 아무래도 답은 아카미가 되겠지요. 오도로는 고소하고 진한 맛이기 때문에 담백한 아카미를 뒤에 먹으면 오도로의 맛에 가려질테니까요. 참치나 연어, 방어 등 붉은 생선 먹고서 광어같은 흰살 생선 먹으면 맛이 떨어지듯이.



참치미소야끼. 미소 양념을 발라 구워냈는데, 이거 꿀맛입니다. 더 줄 수 있냐고 물어보려다가...참치회를 더 즐기자고 마음 먹고 꾹 참았네요.



아무 것도 아닌 것 같지만 빠지면 정말정말 섭섭한 콘버터구이.



어지간한 고급 일식당보다 한 수 위라고 느껴졌던 튀김. 물론 술을 마셨기 때문에 판단력이 조금 흐려졌을 수 있지만... 유난히 기억에 남을 만큼 맛있었다는 건 분명합니다.



시샤모에는 알이 한가득!



매운탕 역시 무난히 합격점입니다.




들어왔을 때 가득 차 있었던 다찌에 이제야 숨통이 트이는 군요.



다찌에 손님이 빠지기 무섭게 바로 실장님이 참치 머리를 들고 오십니다. 해체쇼 보여주시나요.



오 진짜로 보여주시는군요. 참치는 버릴 곳이 없습니다. 머리살들은 특수부위로 사랑받고 있으니까요.



눈살을 척 잘라서 주십니다. 몰캉몰캉한 식감이 예술이죠.



눈살 외에도 정수리살과 아가미살을 잘라주셨습니다.



거기다가 참치눈물주도 서비스! 백년초를 넣어서 이쁜 자줏빛을 띕니다.



무한리필입니다. 사실 무한리필이라고 해도 어짜피 하도 맛이 진해서 많이 먹진 못하지만, 여하튼 리필해주러 오셨습니다.



참다랑어 뱃살(오도로), 눈다랑어 뱃살, 가마살로 새로 깔립니다. 덕분에 전 이날 혼자서만 소주 3병을 마셔버렸네요..허허..



참치집치곤 꽤나 늦게까지(새벽 4시) 영업을 하는터라 그래도 마음 편히 먹긴 했습니다. 술 마셨더니 또 탄수화물이 당기는군요. 알밥과 마끼가 마지막으로 나왔으니 먹어줘야죠. 이제 좀 취한터라 초점이 안맞는군요..ㅎㅎ



역시 오도로가 제일 맛있었기 때문인지...제 카메라 속 마지막 사진은 바로 이 오도로였습니다. 닛코참치. 신논현역과 근접해있고, 논현역과도 가까운 곳입니다. 강남에 계실 때 오시기 좋구요. 새벽 4시까지 영업한다는 점 역시 술 좋아하시는 분들께는 행복한 요소일 겁니다. 8가지 해산물 모둠이 비주얼로 한 방 때려줬고, 참치도 착하게 나와서 만족만족! 이상 논현동 참치 닛코참치였습니다!



▣ 닛코참치 

☞주소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114길 16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동 198-8)

☞전화번호

02-548-5888

☞영업시간

 17:00~04:00, Last Order 03:30 

☞휴무

없음

☞주차

가능

☞와이파이

가능

☞주관적 점수

가격 ★ 위치  서비스 ★★★ 

맛 ★★★ 분위기 ★★★

총점




오늘의 키워드

#논현 참치 #논현동 참치 #닛코참치 #강남 참치 #마구로 #혼마구로 #참다랑어 #오도로 #신논현역 참치


토털로그의 식당 리뷰 [맛있는내음새]는 제가 느낀 그 맛 그 느낌 그대로, 솔직함을 보증합니다.


글의 내용이 유익하시다고 생각하시면

아래 ♡를 눌러주세요. 로그인이 필요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논현동 198-8 | 닛코참치 동신참치직영점
도움말 Daum 지도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