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결국 '이명박' 표적 적폐 청산, 軍엔 "北 더 신뢰" 인물까지' 비평

Posted by 자발적한량
2017.10.12 20:54 일상생활/썰을 풀다

[사설] '결국 '이명박' 표적 적폐 청산, 軍엔 "北 더 신뢰" 인물까지' 전문




사설 속에서 조선일보는 문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 의지를 "말이 적폐 청산이지 전 정부 청산"이라고 평가하는 한편 "이제 표적은 전 정부에서 전전 정부로 옮아갔다"고 표현하고 있다. 문화·연예계 블랙리스트 파문에 대해 "과거 국정원이 국내 정치․사회․문화계에 개입해 한 치졸한 짓을 보면 한심할 따름"이라면서도 "그러나 이 수사는 노무현 대통령 자살에 대한 보복이라는 성격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표현하면서 "보복의 악순환이 한 번 더 쳇바퀴를 돌리려한다" "늘 그랬듯이 이 정권도 5년 뒤엔 같은 일을 당할 것이다"라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조선일보가 인정했듯 현재까지 드러난 국정원의 과거 행위는 무척이나 한심스럽다. 게다가 국정원이 청와대에 일일보고를 했다는 것은 당시 이명박 대통령과 청와대의 수석들도 충분히 이 사안에 책임과 연관이 되어있다는 증거이며, 때문에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필요한 것이다. 이를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와 연결하면서 '보복의 악순환' '5년 뒤 당할 것'이라 악담하는 조선일보의 모습은 그저 기가 막힐 따름이다.




조선일보는 김광진 전 의원이 군 적폐청산 위원회의 위원이 된 것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며 불쾌감을 표하면서 김광진 전 의원에 대해 "그는 군 기밀 유출 논란도 불렀던 사람"이라고 공격하고 있다. 조선일보의 이러한 공격은 2015년 DMZ 지뢰 도발 사건 당시 김광진 의원이 국방부에게서 에바고를 받고도 이를 SNS에 공개하는 바람에 DMZ 방어망이 뚫렸다는 오해에서 비롯된 것으로, 이미 관련 보도가 언론중재위에서 정정보도 결정을 받은 사안이다. 사실 확인조차 제대로 하지 않고 공격하기에 급급한 조선일보의 수준이 보이는 대목이다.


조선일보는 김광진 전 의원 외에도 "군내 동성애를 옹호하거나 주한 미군 철수를 주장했던 재야 단체 출신도 포함돼 있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면서 "이런 사람들이 모여 청산한다는 '적폐'는 과연 무엇인가. 이들이 우리 군에 정말 무서운 적폐를 쌓는 것은 아닌가"라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다른 부처에도 적폐청산위원회가 가동되고 있다"면서 교육부와 외교부의 적폐청산위원회 활동을 소개했다. "정권 임기 5년이 긴 시간이 아닌데도 새 정부 출범 후 '미래'라는 말은 거의 들어본 적이 없고 온통 '과거' 뿐이다"는 말로 사설은 마무리되었다. 조선일보는 모든 적폐를 덮은 미래만을 주장하며, 정작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금언에 대해서는 모르쇠로 일관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조선일보 답다.



오늘의 키워드

#이명박 #자유한국당 #보수 #노무현 #문재인 #박근혜 #정치보복 #정치 #적폐청산


글의 내용이 유익하시다고 생각하시면

아래 ♡를 눌러주세요. 로그인이 필요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