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야구, 금메달을 목에 걸다

Posted by 자발적한량
2008.08.23 23:57 일상생활/썰을 풀다

 한국 야구의 날입니다. 베이징올림픽에서 방금 전해온 소식이죠. 세계 아마야구 최강인 쿠바를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그것도 예선을 포함해서 2번이나 이긴 것이지요. 이로써 한국은 9게임을 한번도 지지 않고 태극기를 휘날리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쿠바전 승리 후 태극기를 들고 뛰는 선수들


 단체응원전이 전국 프로야구 구장에서 열렸었는데요. 서울이 연고지인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 역시 23일 오후 5시부터 잠실구장에서 공동 응원전을 개최했습니다. 무료 입장이었고 관중에게는 선착순으로 2만 개의 막대 풍선이 선물로 주어졌습니다. 잠실야구장의 인원이 꽉차 돌아간 사람들까지 있다고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응원을 위해 온 사람들로 가득찬 잠실야구장


 1회부터 쿠바의 실책이 나왔지요. 이용규가 친 빗맞은 타구를 쿠바 중견수, 2루수, 유격수 3명이 쫓아왔지만 엉켜서 결국 놓치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이용규는 이승엽의 홈런으로 홈을 밟는 데 성공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엉킨 쿠바 수비진

 이승엽은 다시 한번 자신에게 붙은 '국민타자'의 명성이 헛되지 않은 것임을 입증해냈습니다. 큰경기에 큰 이승엽. 준결승 일본전에서 홈런을 터뜨리며 숙적인 일본을 침몰시키는 데 가장 큰 공을 세웠습니다. 그리고 결승전이었던 오늘, 1회에서 2점 홈런을 터뜨리며 초반 기선제압시키는 공을 세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승엽의 투런 홈런~


 하지만 역시 아마야구 최강의 쿠바는 강했습니다. 지난 대회까지 역대 4차례 올림픽에서 3번이나 금메달을 가져간 쿠바는 쉽게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이승엽이 홈런을 친 후 쿠바의 공격이었던 1회말 바로 엔리케즈가 좌월 솔로홈런을 때려 1점을 만회했습니다. 또한 7회말 알렉시스 벨의 좌월 솔로홈런으로 다시 점수차를 1점으로 좁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력한 수비..


 수비 또한 강했습니다. 6회초 2사 1,2루 상황에서 이대호의 안타성 타구를 잡아내는 등 끝까지 한국을 괴롭혔습니다. 하지만 끝끝내 한국은 쿠바의 추격을 뿌리치고야 만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맞았는데..


 이날 주심 카를로스의 일방적인 편파 판정이 많이 거슬렸을 것입니다. 야구를 야구가 아닌 것으로 만든 어처구니 없는 판정이 계속됐죠. 6회초 선두타자로 나온 이용규가 쿠바 선발투수 곤살레스의 투구에 맞았습니다만. 그러나 구심은 피하지 않았다고 오심판정을 내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괴물 류현진의 빛나는 투구!


 하지만 괴물투수 류현진의 정신력을 흐트러트리지도, 금메달 꿈을 앗아갈 수도 없었습니다. 일등공신 류현진. 류현진은 8.1이닝 동안 마운드에서 버티며 5개의 안타(홈런 2개 포함)를 맞고 2실점으로 쿠바 강타선을 막아냈습니다. 7개의 시원한 삼진을 솎아낸 그의 쾌투는 한국팀에 금메달이란 감격적인 선물을 안겼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필하는 김경문 감독

 가장 큰 위기. 모두들 조마조마하며 지켜보았을 것입니다. 9회말 1사 만루상황, 스트라이크 존이 좁아져 구심의 손은 좀처럼 올라가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포수 강민호가 항의를 하다 결국 퇴장당하고 맙니다. 결국 부상중이었던 진갑용이 그라운드에 들어왔고, 투수 또한 정대현으로 교체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살타! 경기종료!


 정대현은 연속으로 스트라이크를 잡았습니다. T군이 보기에는 심판도 강민호의 항의 때문에 긴장한 것 같이 보였습니다. 그리고 세번째 공이 던져졌습니다. 정민호는 결국 쿠바의 마지막 타자 구리엘을 유격수 병살타로 처리하고 치열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 최강의 자리에 오른 한국 야구팀


 이번 대회 한국이 따낸 13번째 금메달의 주인공은 야구가 되었습니다. 한국 야구는 남자 구기단체 종목 사상 최초의 올림픽 금메달 달성이라는 놀라운 업적을 이룩해 국내 최고인기 프로스포츠의 자존심을 세웠습니다. 한국야구 사상 첫 금메달이자 통산 올림픽 두번째 메달. 한국은 지난 2000년 시드니올림픽 일본과의 동메달결정전에서 승리한 바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뻐하는 한기주


 한기주의 모습이 보였습니다. 이번 올림픽에서 '한작가'라는 별명을 얻게 된 한기주. 비록 부진했지만, 좋은 경험을 토대삼아 더욱 발전할 한기주에게 기대를 걸어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헹가레 받는 김경문 감독


 감독으로 팀을 이끌었던 김경문 감독은 예상치 못한 성적을 내서 실감이 안된다면서 선수들이 뭉쳐서 한 경기 한 경기 하다보니 생각하지도 못한 꿈을 이루었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습니다. 끝까지 선수들을 믿는 뚝심있는 감독. 이번 올림픽을 통해 국민감독으로 거듭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운드에 꽂힌 태극기. 세계 최강 접수!

 아시아 국가 중 최초로 야구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한국. 말만 앞세우던 호시노 감독의 일본팀과는 역시 달랐습니다. 준결승전에서 우리나라와 붙기 위해 미국전을 고의로 패한 일본. 한국을 만만히 본 결과는 혹독했습니다. 그들에게 쏟아지는 일본 내부의 질타..스포츠 정신을 망각한 일본대표팀에게 합당한 벌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메달을 목에 걸고 우뚝 선 대한민국 대표팀


 개인적으로 일본이 3위를 해서 애국가를 듣길 바랬지만 일본은 '목메달'을 땄군요. 쿠바와 미국을 밑에 두고 우승한 한국대표팀. 고생 많으셨습니다. 국민들에게 큰 기쁨을 준 당신들이 오늘의 영웅입니다.
                    추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대한민국
    • 2008.08.24 00:13 신고
    울나라가 최강인거닷
  1. 정말 대단한 경기였습니다.
    실력은 비등했는데 우리나라 정신력이 좀 더 앞서지 않았나 봅니다.^^
    쿠바정말 외야수들 수비가 좋더군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