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비서 박창훈 중학생에게 욕설 및 협박 "노무현 국민이 사형시킨 것“ (+나경원 비서 녹취록 자막)

Posted by 자발적한량
2018.05.22 07:56 내가 밟고 있는 땅/우리가 살아가는 세상


영상을 통해 해당 포스트를 요약해서 보실 수 있습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실 소속의 박창훈 비서관이 중학생을 상대로 경악할 수준의 막말과 폭언, 협박을 쏟아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온라인 매체 서울의 소리 편집인인 백은종 씨는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박창훈 비서관과 한 중학생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했습니다. 해당 녹취록에 담긴 내용을 들어보면 그야말로 기가 막힌 수준. 더불어 무엇을 보고 들으며 근무했기에 이러한 생각이 입으로 쏟아져 나오는지 나경원 의원의 평소 생각과 소신을 가늠하게끔 만듭니다.



"어디 한 주먹감도 안 되는 새끼가 죽을라고 진짜. 너 중학생이라 아직 아무 것도 모르는가 본데"라며 언성을 높이기 시작한 박 비서관. 이어 "집권여당 같은 소리하고 있네. 부정선거로 당선된 새끼들이 뭔 말이 많아! 나라 팔아먹은 정당인데. 김대중·노무현이 나라 팔아먹었지. 문재인이 가만히 있냐? 나라 팔아먹고 있지!"라고 소리쳤죠. 또한 노무현 대통령에 대해서도 "죄를 지었으면 죄값을 받아야지 어디 나가서 죽고 지랄이야. 어디서 뇌물 받아 쳐먹은 다음에 자살하고 끝이야"라며 사자명예훼손을 아무렇지도 않게 이어갔죠.




제1야당의 중진 의원실에서 근무하는 비서관의 발언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박창훈 비서관의 발언들을 추려 소개합니다.


[중학생과의 통화]

이 새끼가. 너 어디야. 어디야 이 자식아. 붙어볼래 이새끼야? 야, 자신있으면 덤벼 이 자식아. 어디 한 주먹감도 안되는 새끼가 죽을라고 진짜. 집권여당 같은 소리하고 있네. 부정선거로 당선된 새끼들이 뭔 말이 많아! 나라 팔아먹은 정당인데. 김대중 노무현이 나라 팔아먹었지. 문재인은 가만히 있냐? 나라 팔아먹고 있지.


살아있었으면 지금쯤 빵에서 나왔을껄 이새끼야. 뇌물 받아쳐먹고 빵에서 출소했다고 이 자식아. 지랄염병하지 말고. 살아있었으면 지금쯤 만기출소 했다고 이새끼야. 뇌물 받아쳐먹은 사람이 만기출소했을꺼라고. 나는 노무현이 안 뒤지고 살아서 죄값을 받길 바랐던 사람이야. 알겠냐? 죄를 지었으면 죄값을 받아야지 어디 나가서 죽고 지랄이야. 어디서 뇌물 받아쳐먹은 다음에 자살하고 끝이야. 증거? 증거 없으면 왜 죽었는데. 쪽팔리니까 그런거야. 노무현이 대국민사과 16번을 했어. 지 측근들이랑 가족들 잘못으로. 박근혜 대통령보다 더 심한 짓도 많이 했는데. 그냥 죽었지. 국민에 의해 사형당한거야.


내가 지금 당장 너한테 기사 링크 보여줄 수 있는 게 수천 개야. 노무현 이름 팔아가지고 딸이 돈 받고, 마누라가 돈 받고, 아들이 돈 받고, 온 가족이 돈 받은 거. 수도 없이 증거가 있다고. 본인이 인정했다고. 본인이 검찰조사에서 인정한 거. 본인이 받았잖아. 본인이. 대통령 마누라랑 자식이면 대통령 보고 돈 준거지 대통령 마누라한테 돈을 왜 주냐? 노무현 대통령 본인 입으로 한 얘기라고. 노무현이 노무현 입으로 얘기했다고. 억울하면 노무현이 왜 죽었냐고. 뇌물 안받았는데 왜 죽었냐고. 괴롭긴. 지가 돈 받았으니까 죽은거야.


야, 조만간에 얼굴 한번 보자. 내가 찾아갈게 니네 학교로. 한번 어떻게 되는지 보자, 알겠냐? 어디 쪼그만 놈이 버르장머리 없이. 무서운 게 없지. 니네 당에서도 보니까 이 사람 저 사람 물어보니까 "그 새끼 미친놈이라고 말하지 말래." 야, 됐고. 조만간 나 봤을 때 쫄지마 이 자식아 알겠어? 당당하게 한번 얘기해봐. 자신있으면 덤비라고 이 자식아. 어디 버르장머리없이. 끊어 이 새끼야.


[백은종 씨와의 통화]


야, 니가 욕했잖아 이 자식아. 나이를 쳐먹었으면 나잇값을 해. 어디 나이 먹었다고 자랑질이야. 니가 인생을 똑바로 안사니까 그렇게 된 거라고. 유튜브에 올려봐. 뭐라, 야 우리 의원님이랑 뭔 상관인데 이게!!!! @#%#@$!@$!@#$!#@ 이 새끼야!!!!!! 우리 의원님이 니 친구야!?!?


중학생과의 언쟁에 이어 백은종 편집인과도 언쟁을 벌인 박 비서관은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중학생 참교육했더니 찌라시 운영자가 통화 내용을 유튜브에 올리겠다고 협박한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발언이 논란이 되자 나경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금일 의원실 소속 비서의 적절치 못한 언행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당사자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또한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리게 되어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전적으로 직원을 제대로 교육시키지 못한 저의 불찰"이라며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또한 "박창훈 비서가 자신의 행동에 대하여 깊이 뉘우치고 있다"며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직서를 제출했다는 것을 밝혔죠.



박창훈 비서 또한 "전화 통화를 한 중학생을 비롯해 대화를 들은 모든 사람들에게 큰 상처를 주었다"며 "30대 중반이 넘은 어른으로 중학생에게 차마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한 점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페이스북에 사과문을 올렸죠. "저의 이 사과문이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위로나 치유가 되지 않겠지만 이렇게라도 사죄의 마음을 전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는 박창훈 비서. 이 사과문으로 인해 위로나 취유가 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은 잘 알고 있네요. 신동욱 공화당 총재 화법을 빌리자면 하나를 보면 열을 아는 꼴이고, 그 나물에 그 밥인 꼴이고, 집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도 새는 꼴이고,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은 꼴입니다. 똥칠도 이런 똥칠이 없네요. 나경원 의원 머리 아프겠어요. 그나저나,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노인에게 "나이를 쳐먹었으면 나잇값을 하라"고 고함을 쳐대는 것을 비롯해 이 새끼 저 새끼를 찾는 비서진을 두고 계시나 보네요. 이번 6·13 지방선거 노인층 표는 포기하셨나봐요. 무척이나 충성스러운 비서를 두셨습니다. 이름만 불렀다고 노인한테 욕을 내뱉는 비서를 두시고.




사과문은 둘째치고 박창훈 비서가 언급한 내용 중에 사실과 다른 허위사실 유포를 비롯해 고인의 명예를 훼손한 사자 명예훼손, 그리고 노무현 대통령의 유족에 대한 명예훼손 등 법적인 대응이 이루어질 가능성도 충분해 보이는 상황입니다. 과연 이번 녹취록 공개를 두고 더불어민주당과 故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족들이 어떠한 조치에 나설지 궁금하네요. 


유튜브에서 만나는 토털로그 TV 보기

블로그보다 더 다양한 컨텐츠를 여러분께 전해드립니다.

오늘의 키워드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비서 #박창훈 비서 #나경원 비서 중학생 욕설 협박 녹취록 #노무현 자살 #6·13 지방선거 #사자 명예훼손


글의 내용이 유익하시다고 생각하시면

아래 ♡를 눌러주세요. 로그인이 필요없습니다.

    • 무등산
    • 2018.05.23 16:27 신고
    비서 관리 하나 못하면서 무슨 나라일을 한다고 쯧쯧 국회의원 사퇴 요구 하는 바람입니다
    • 독사
    • 2018.06.07 21:48 신고
    반성한다고 천성이어디가나
    • 네스의왕
    • 2018.07.03 06:09 신고
    역시 국썅 밑에 ♩♩♪♩가 있는거군요. 하지만 당신은 국썅의 반의반도 못됩니다. 국민 ♫♩♪의 얼을 우숩게 생각하면 안되죠. 벌레인건 알겠고 좀 많이 노력해야 국썅에 걸맞는 비서가 될 수 있습니다. 잠시 기어들어가 더 노력하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