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S5 출시되자마자 19만원? '낚인 기자와 소비자'

Posted by 자발적한량
2014. 3. 27. 17:30 이것이 나의 인생/스타데일리뉴스

버튼 클릭을 해주시면 더욱 좋은 기사로 여러분을 맞이하겠습니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신제품인 '갤럭시S5'가 27일 출시됐다.


갤럭시S5는 스마트폰 최초로 심박센서를 탑재, 생활 건강 기능을 제공하는 것을 비롯하여 1600만 화소의 카메라, 지문 스캐너, 생활 방수·방진 등의 최신 기술을 탑재한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모델이며 공식 출고가는 86만6800원이다.


갤럭시S5 출시에 앞서 이동통신 3사가 영업정지 처분을 받음에 따라 서로 엇갈린 이해 관계로 인해 출시일에 대한 혼선이 빚어지고, 부품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하는 등 악재도 있었지만 삼성은 '갤럭시S5'로 다시 한번 세계 스마트폰 점유율 1위를 굳건히 한다는 전략이다.


한편 인터넷 커뮤니티 뽐뿌에서 '3.27 대란'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갤럭시S5에 40만 원 이상의 불법 보조금이 지급되며 19만원에 판매됐다는 기사가 쏟아지며 네티즌들 사이에서 이슈가 되기도 했다.


하지만 이러한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 SK텔레콤은 5월 19일까지 '착한 할인' 프로모션으로 공식 출고가인 86만6800원에서 10만원을 선할인한다. 또한 '착한 기변'을 통해 2년간 사용시 10만원의 할부지원 혜택을 추가로 받을 수 있어 합산시 실구매가는 66만원대가 된다.


하지만 일부 휴대폰 판매자들이 상품설명 과정에서 요금제 약정 가입시 주어지는 할인을 마치 휴대폰 가격에서 빠지는 것처럼 '미봉책' 상술을 발휘하곤 하는데, 이번 '갤럭시S5 19만원 논란'이 바로 이러한 경우다.


예를 들어 SK텔레콤의 완전무한69 요금제를 24개월 약정 가입 했을 때 월 1만7500원씩 총 42만원의 요금 할인이 주어지는 데, 판매자가 이를 보조금처럼 언급하여 사람들을 현혹시킨 것.


이는 갤럭시S5 뿐 아니라 실제로 기자가 최근 인터넷으로 휴대폰을 구입하는 과정에서 이러한 식으로 소비자들의 올바른 판단을 방해하는 판매글을 다수 발견할 수 있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갤럭시S5에 법정 보조금 이상을 지급하지 않는되지 않는다"며 "선의의 고객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삼성전자 갤럭시S5 출시되자마자 19만원? '낚인 기자와 소비자' 란 제목으로 스타데일리뉴스에 송고되었습니다. 


버튼 클릭을 해주시면 더욱 좋은 기사로 여러분을 맞이하겠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