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 법정서 작심 발언 "조현아 반성하라"

Posted by 자발적한량
2015.02.02 21:21 이것이 나의 인생/스타데일리뉴스

▲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캡처 ⓒSBS

대한항공 땅콩회항 램프리턴 조현아 박창진 사무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현아 징역 조현아 구형

지난해 말 '땅콩 회항' 논란의 중심에 섰던 박창진 사무장이 법원에 출석, 현재 자신의 심경을 증언했다.


지난달 30일 열린 2차 공판 당시 검찰 측이 박 사무장을 증인으로 채택했지만 불출석하자 재판부는 "박 사무장의 이야기도 직접 들어볼 필요가 있다"며 직권으로 다시 그를 증인으로 채택했다. 결국 2일 서울 서부지법 형사합의12부(부장판사 오성우)의 심리로 열린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 대한 결심공판에 검은 정장차람으로 출석한 박창진 사무장은 자신의 현재 상황과 심경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관심사병 이상의 '관심사원'으로 관리될 것 같은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검사의 질문에 "실제로 그런 시도가 여러 번 있었고 지금도 그렇다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업무에 복귀하기 힘든 상태라는 것을 많이 느꼈다. 우선 육체적으로 힘든 스케줄이 배정된 것도 그렇고, 첫 출근부터 미디어를 통해 원하지 않는 모습들이 부각됐다"고 밝힌 박 사무장은 '육체적으로 힘든 것이 본인의 건강 문제인지 그것과 상관없이 예전 스케줄에 비해 힘든 건지'를 묻는 판사의 질문에 "예전 스케줄에 비해서 힘들어졌다"고 분명히 답했다.

대한항공 땅콩회항 램프리턴 조현아 박창진 사무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현아 징역 조현아 구형

현재의 업무 환경에 대해 박 사무장은 "복귀 후 (손발을 맞춰보지 않은) 미숙한 승무원들과 비행을 함으로써 생기는 모든 에러 상황에 대해서 제가 책임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 연출됐다"며 과거와 분명히 다른 업무 환경에 의문을 제기했고, "심지어 지난달 5일에 처음 나왔던 스케줄에는 지속해서 새벽 3~4시에 출근해야 하는 스케줄이 반복적으로 있었다"며 "회사에서 제 상태를 이해하고 업무 복귀를 돕는다는 것이 거짓말이라는 생각을 할 수 밖에 없는 스케줄이었다"며 박창진 사무장의 업무 복귀에 차질이 없도록 하고 있다는 대한항공의 입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조현아 전 부사장으로부터 단 한 차례도 사과를 받은 적이 없다"던 박 사무장은 '조현아에 대한 심경을 말해달라'는 검사의 질문에 "힙리적이지 않고 이성적이지 않은 경영방식으로 제가 다른 승무원과 당한 사건과 같은 행위를 한 것에 대해 본인이 진실성있게 반성해보라"고 말하며 "나야 한 조직의 단순한 노동자로서 언제든 소모품 같은 존재가 되겠지만, 조 전 부사장 및 오너 일가는 영원히 그 자리에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지난 19년간 회사를 사랑했던 그 마음, 또 동료들이 생각하는 그 마음을 헤아려서 더 큰 경영자가 되는 발판으로 삼기를 바란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대한항공 땅콩회항 램프리턴 조현아 박창진 사무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현아 징역 조현아 구형

▲ MBC 뉴스 방송 캡처 ⓒMBC


조현아 전 부사장이 "깊이 반성한다. 하지만 비행기를 돌린 적은 없다"며 "욕설과 폭행은 인정하지만 메뉴얼을 안 지킨 승무원들 잘못도 있다"고 강조하자 "비행기를 돌릴 수 없다고 했지만 '(조 전 부사장이) 말대꾸를 하냐'며 무조건 돌리라고 지시했다"고 반박한 박 사무장은 "즉흥적인 기분에 따라 한 사람을 아무렇게나 다뤄도 상관없다고 생각하는 조현아 부사장의 행동으로 아주 치욕적인 모멸감을 느꼈다"며 "힘없는 사람을 마음대로 할 수 있는 봉건시대 노예처럼 생각해서인지 일방적인 희생만 강요하고 그게 당연한 지금까지도 남 탓만 하고 있다"고 조 전 부사장을 비판했다.

대한항공 땅콩회항 램프리턴 조현아 박창진 사무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현아 징역 조현아 구형

현재 재판의 주요 쟁점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회항 지시에 대한 항공보안법상 항공기항로변경죄 적용 가능 여부. 만약 강요, 업무방해, 위계에의한공무집행방해 혐의에 항공기항로변경죄가 모두 인정되면 최고 15년 이하의 징역형을 선고받게 된다. 조현아 전 부사장의 1심 선고공판은 이르면 2주 뒤인 이달 중순쯤 열릴 예정이다.


대한항공 땅콩회항 램프리턴 조현아 박창진 사무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현아 징역 조현아 구형

본 포스팅은 스타데일리뉴스에 송고된 기사입니다.

기사보기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