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것이 나의 인생/스타데일리뉴스

'풍문으로 들었소' 백지연, 유호정에 대한 복수 위해 유준상 유혹해

유준상 백지연 지영라 한정호 풍문으로 들었소

유준상이 백지연의 유혹 앞에 무너져 내렸다.


13일 저녁 방송된 SBS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에서는 지영라(백지연 분)의 유혹이 흔들리는 한정호(유준상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한정호가 대표로 있는 법무법인 한송의 비밀 클럽으로 한정호를 부른 지영라는 "요즘 갱년기인가봐. 왜 예전 일이 생각나는지 모르겠다"며 한정호를 슬쩍 떠보기 시작했다. 아내인 최연희(유호정 분)와의 결혼 전 지영라를 좋아했던 과거가 있는 한정호는 지영라 앞에서만 유난히 작아지는 모습을 또다시 보였다.


과거 같은 장소에서 만났을 때 지영라가 "나 너 매력 없거든" "한정호 진짜 허당같다" "해봐야 알아?" 등의 말을 쏟아내며 자신을 도발했던 것이 떠오른 한정호는 "기억나면 뭐 어쩌자고. 어짜피 너 나 매력없다며"라고 목소리를 낮춰 대답했다.

유준상 백지연 지영라 한정호 풍문으로 들었소

그러자 지영라는 "상처받은 거니? 이 나이에 젊은 친구들 만나 뭐하겠어. 설레지도 않더라. 세워 지나면 아무 짓도 안 한 남자가 제일 생각나는 법이다"며 다시 한번 한정호의 마음에 바람을 불어넣었다. 당황한 한정호는 "오늘은 나 일이 남았다"며 다음을 기약했고, 귀가해서까지 무척이나 설레여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음날 한정호는 지영라에게 전화해 "나 진지하다. 요즘 정말 힘들었다"고 말하며 지영라를 불러냈고, 은밀한 방 안에서 한정호를 기다리는 지영라의 모습으로 방송이 마무리됐다.


한편 이어진 예고편에서는 한정호의 비서인 민주영(장소연 분)이 "요즘 한 대표 동선이 복잡하다"며 의구심을 나타내는 모습과, 산에서 은밀하게 만나는 한정호와 지영라의 모습이 예고되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SBS의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는 제왕적 권력을 누리며 부와 혈통의 세습을 꿈꾸는 대한민국 초일류 상류층의 속물의식을 통렬한 풍자로 꼬집는 블랙코미디 드라마다.

유준상 백지연 지영라 한정호 풍문으로 들었소

유준상 백지연 지영라 한정호 풍문으로 들었소

본 포스팅은 스타데일리뉴스에 송고된 기사입니다.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