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쇄선행마 유튜버 유정호, 담임선생님 명예훼손으로 징역2년 구형.. 실형 사나?

Posted by 자발적한량
2019.01.26 20:45 내가 밟고 있는 땅/우리가 살아가는 세상

91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 '유정호tv'를 운영하며 '예비 살인자를 추격 후 잡기', '중고나라 사기꾼한테 사기 치기', '일진(학교 서클 불량학생)들 괴롭히기', '입던 속옷 판다는 남성 찾아가 참교육 하기' 등의 컨텐츠로 인기를 끌고 있는 유튜버 유정호가 올린 영상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관심을 끌며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오늘(26일) 오후 1시경 유정호tv에 '징역 2년 구형 그동안 감사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하나 올라온 것인데요. 영상 속에서 유정호는 "징역 2년을 구형받은 상태"라며 "이 영상이 마지막일 수도 있어 인사드린다"고 운을 띄웠습니다. "7년간 많은 사람을 도왔다"며 간이식을 못해 엄마가 죽어가는 모습을 바라봐야 할 어린 딸을 위해 구독자들과 함께 수술비를 내준 이야기, 홀몸 어르신과 소년, 소녀 가장 등을 도운 이야기들을 언급했죠. 하지만 이내 서럽게 울기 시작하더니 "아내와 딸에게 미안하다"며 가족에 대한 미안함을 내비쳤죠.



이어 유정호는 "지난 7년 동안 학교폭력 당하는 아이들을 위해 상담사 자격증도 따고, 저는 무엇인가 바꿔보려 했다"라며 "학교 내의 부당한 일들에 대해서 한 행동이 조금 꼬여 지금 징역 2년을 구형 받은 상황"이라고 자신의 상황을 간략히 설명한 뒤 "지난 7년 동안 수천만원의 광고 제의가 들어와도 단 한번도 받지 않았다"며 "딱 한번만 부탁드리겠다"고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2월 중순 전 교도소에 들어간다면 저의 아내와 아이가 굶는다"는 이유에서였죠. 유정호는 거듭 자신의 가족들의 생계를 걱정하며 구독자들을 향향해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현재까지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유정호가 징역 2년을 구형받은 것은 과거 자신의 대구 진천초등학교 3학년 당시 담임교사 A씨와 관련된 영상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상황을 잠시 살펴보면, "오래 전 일이라 기억이 과장될 수 있다"는 유정호 어머니의 주장에 의하면 담임교사 A씨가 유정호 어머니를 불러 촌지를 요구했고, 이에 "교장선생님께 말하고 전학시키겠다"고 대답하자 사과를 했다고 하죠. 하지만 그 후 수업시간 도중 학우들 앞에서 "전염성 바이러스가 유행하니 정호처럼 매일 똑같은 옷 입고 다니는 애는 피해라" "가난해서 공부를 열심히 해야 하는 기초수급자"라고 유정호에게 말하고, 수학 문제를 틀렸다고 실내화로 뺨을 때리는 등 차마 교직자라고 생각할 수 없는 행동들이 돌아왔다고 합니다.


유정호는 이제는 교감선생님이 된 당시 A씨를 찾았으나 트라우마가 남았던 탓에 직접 찾아가지는 못하고, 어머니와 누나가 찾아갔으나 만남을 거부당했습니다. 그리고 돌아온 것은 명예훼손에 대한 고소. 당시 유정호는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고소가 아니라 사실적시에 따른 명예훼손이람녀 자신이 그에 대한 처벌은 받겠다고 입장을 밝혔었죠. 다른 이유라는 주장도 존재합니다만, 유정호가 언급한 내용으로 볼 때 이와 관련된 문제가 맞다고 보는 것이 유력할 것 같습니다.


한편 유정호가 도움을 요청하는 영상을 본 구독자들은 5천원·1만원 등 소액을 잇따라 기부하기 시자했고, "유명한 변호사가 도와주고 싶어한다. 연락처를 알려달라" "한 가족의 아빠가 돼주자. 도와주자" "우리의 영웅이다. 힘내라. 감옥 안 가게 해주겠다" 등의 응원 댓글이 달렸습니다. "피해자가 처벌을 받는 대한민국"이라며 검찰의 구형을 성토하는 댓글도 이어졌구요. 배우 윤균상이 자신의 SNS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급기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유정호의 무죄와 감형을 요구하는 게시글이 오후 6시 기준으로 약 90개가 작성되었습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아직 재판이 진행 중인 사건에 대해 청와대의 도움을 바라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고, 특히 "자세한 내막을 모르면서 일방적으로 유정호를 향한 긍정적 여론이 형성되는 것 역시 옳지 못하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유정호tv 구독자들 역시 영상에 청원 게시를 자제하자는 댓글을 남기고 있었죠.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이 영상이 지워지고 유정호의 아내이자 역시 유튜버인 배재은이 유정호tv에 영상을 올렸습니다. 영상 속에서 배재은은 "남편은 징역 2년 구형이 억울하다고 올린 영상이 아니었는데 청원이 게시되고 댓글이 난무해서 힘든 상황"이라며 심경을 내비쳤죠. 또한 "남편은 어떤 결과가 나오던 죄를 지었다면 벌을 받는 게 당연하다고 말하고 있다"며 "청원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하고 있다. 정당하게 재판을 받겠다고 했다"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아직 검찰의 구형이 나왔을 뿐 판결이 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유정호가 실형을 선고받을진 모르겠습니다만, 글쎄요. 정황에 비추어볼 때 개인적인 생각에서는 아무리 유정호가 과거 담임교사로부터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받았다고는 하지만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될 수 밖에 없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러나 징역 2년이라.. 그 정도까지 구형을 할만한 사안인가 싶네요. 교육과 관련해 일정 부분 연관이 있는 사람으로서 교사로부터 그러한 큰 상처를 받은 사람이 오히려 처벌을 받게 될 수 있다는 현실이 너무 슬프고 화가 나네요. 모쪼록 유정호가 걱정하고 있는 상황이 발생되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오늘의 키워드

#유정호 #유정호tv #유정호 아내 배재은 #유정호 담임선생님 #유정호 담임교사 #유정호 징역2년 #유정호 재판 #유정호 명예훼손


여러분이 눌러주시는 아래의 ♡는 글을 쓰는 제게 큰 힘이 됩니다.

    • 브배샘
    • 2019.02.03 10:22
    이분 생긴게 브베랑 똑같은듯 ㅋㅋㅋ
    • 브배샘ㅋ
    • 2019.02.11 07:17
    님도 ㅋㅋㅋ 똑 같을 듯ㅋㅋ

    유정호히 힘내세요. ♪♩♩같은 선생님.. 나중에 돌아가시기전이나 상가집한번가세요~ 파이팅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