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목동참치,면목역맛집 이어도참치, 참다랑어 뱃살에 참치머리 배 터진 날!

Posted by 자발적한량
2019.03.13 00:00 맛있는 내음새/서울/강북


면목동참치/면목역맛집 이어도참치 이야기, 지금부터 시작합니다.



왕십리에서 일을 마치고 부푼 마음으로 면목동으로 넘어왔습니다.

예전에 공연 때 반주를 해줬던 지인이 있는데, 참치에 한잔 하기로 약속을 했었거든요.

면목동에 위치한 이어도 참치. 면목2동 버스 정류장 바로 앞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들어가면서 본 서울특별시 음식점 위생등급 현판.

요새는 모범음식점 대신 이걸로 대체가 되는 듯 싶더군요. 

제가 들어갈 때 배달업체 직원도 함께 들어오는 걸 보니 배달 역시 가능한 듯 싶습니다.

면목동 사시는 분들은 검색 한번 해보셔요.



이어도참치 내부. 중앙에 사장님을 둘러싼 카운터석이 있구요. 

카운터석을 중심으로 해서 홀 곳곳에 테이블석이 있습니다. 

그리고 나중에 룸에서 손님이 빠지고 들어가보니 

단체 규모까지 대응 가능한 좌식 룸이 마련되어 있었구요.

그 중에서 가장 좋은 자리를 골라보자면 사장님 앞에 있는 테이블 1개.

다른 좌석은 일렬로 빙 둘러있는데, 유일하게 딱 1개의 테이블만 사장님 정면에 위치합니다.

테이블석의 장점과 카운터석의 장점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VVIP 좌석이라 할 수 있죠.



주류 가격표를 비롯한 이어도참치의 메뉴.

이날 예약한 코스는 실장스페샬.

평소 주문하던 3만원 대보다 한 단계 윗 등급입니다. 기대 만땅.


면목동참치/면목역맛집 이어도참치



락교, 단무지, 초생강, 묵은지가 기본으로 준비되구요.

특이한 점은 먹태가 나온다는 점. 심심할 때 하나씩 먹으며 기다리기 참 좋아요.

죽도 나와주고요. 이날 하루종일 굶었었는데, 요샌 오히려 죽을 좀 먹어줘야

참치가 더 잘 들어가더라구요.

마를 갈아넣은 요거트도 함께 나왔습니다.

오우, 초반 세팅이 꽤나 화려해요.



끄항. 제가 엄청 좋아하는 갑오징어 숙회.

포차가서 전 이거 엄청 시키고 싶은데, 친구들이 대부분 다른 거 시키고 싶어해서

항상 양보만 하던 건데...

이날은 속 편하게 마음껏 먹습니다. 소주잔을 좀 일찍부터 들어야겠네요.



무와 양파에 날치알을 넣고 가볍게 양념을 해 버무린 생채와,

참치 전문점에서 보리라곤 생각지도 못한 떡볶이, 

부들부들 안까지 양념이 잘 배어있던 무조림까지.



아, 그리고 이 애증의 감자버터구이.

제가 원래 참치를 먹으러 오면, 참치 먹기 전엔 그리고 먹으면서

굽거나 양념이 진하거나 한 음식들을 안먹거든요.


감자에 버터를 발라 구웠으니...

맛도 진할테고 배도 찰테고.. 정말 안먹으려고 했는데...

참치 좀 물려갈 때쯤이나 먹으려고 했는데...


제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 중 하나가 감자입니다.

감자는 구워도 쪄도 삶아도 튀겨도 갈아도 부쳐도 맛있잖아요.

참치 먹기 전에도 입을 대고...

참치 먹는 중간중간에도 죄책감 들어하면서도 계속 야금야금 먹었습니다.

아니 또 왜 이렇게 맛있는 감자인건가요..ㅋㅋㅋ

마성의 감자버터구이....



면목동참치/면목역맛집 이어도참치



감자에 빠져 허우적거리고 있을 무렵,

사장님께서 참치 접시를 올려주십니다.

카운터석이다보니 커다란 접시에 화려하게 내어주시는 것보단

적당한 양으로 알맞게 그때그때 내어주셔요.

역시 이게 카운터석의 묘미죠.



참다랑어(혼마구로) 배꼽살은 참다랑어의 뱃살(도로) 중 으뜸인 배꼽살.

하얀 부분이 근육을 감싼 막인데, 꼬들꼬들한 식감이 재미나죠.

눅진한 뱃살 특유의 고소함과 꼬들거림을 한번에 느낄 수 있는 메뉴.

잘 나오는 집에서나 5만원 대에서 배꼽살을 만날 수 있는데...

크아 시작 훌륭합니다.



두번째로는 고급 부위의 대명사, 대뱃살(오도로)!

가마도로, 배꼽살과 함께 참다랑어 3대 부위로 사랑받는 대뱃살입니다.

한 입에 넣고 오물거리던 일행이 어느새 "사라져 버렸어"라고 말할 정도로

입 안에서 사르르 녹아버리는 마성의 부위죠.

언제 먹어도 맛있고, 내 뱃살과 다르게 인기가 좋아서 부러운...



다음은 눈다랑어 가마살입니다.

가마는 참다랑어의 목 부위를 말하는 것으로, 쉽게 말해 참치의 목살이죠.

엽맥처럼 촘촘히 마블링이 특징이죠.

사실 평소에 김을 싸먹지 않지만...

약간의 설정을 더해서 한번 찍어봤습니다..ㅎㅎ

참치를 김에다 싸면... 김도 눅눅해지고...

참치의 맛을 즐기는데 옆에서 김이 방해하는 기분이예요..ㅎㅎ



마지막으로는 황새치 뱃살(메카도로).

다랑어가 아닌 새치류 중에서 유일하게 고급 부위로 인정받는 부위입니다.

결국 이유는 맛이죠.

참다랑어, 눈다랑어와는 다른 자신만의 독특한 식감과 맛이 있는데,

오히려 이 맛에 빠져 이 메카도로만 열심히 골라 먹는 사람도 있어요.



죽과 함께 나오지 않고 뒤에 나온 미소시루.



오, 오랜만에 만나는 남방 참다랑어(미나미)입니다.

우리가 대부분 먹는 참치들은 원양, 그리고 축양 참치들입니다.

이 참다랑어들을 북방 참다랑어, 혼마구로라고 부르죠.

그런데 같은 참다랑어이지만 미나미라고 부르는 것이 바로 이 남방 참다랑어입니다.

추운 지방이라서, 혹은 반 양식으로 지방을 축적하는 혼마구로와 달리 지방이 적은 게 특징이죠.

참다랑어 뱃살의 눅진한 기름 맛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맛이 밋밋하다고 느껴질 수 있겠지만

저처럼 참치의 다양한 부위를 즐기는 것을 좋아하는 손님들에겐 또 하나의 즐거움.

쿼터량도 정해져 있고 개체 수도 줄고 해서 빈번히 눈에 띄는 녀석은 아니거든요.



오도로가 또 접시에 놓여지구요.

초반부터 배꼽살, 오도로 등으로 달렸더니

접시에 기름기가...ㅎㅎ 접시 하나 더 받아야겠습니다. 



진한 색감의 입천장살.

물컹은 아니고, 그렇다고 딱 떨어지게 씹히지도 않는,

그 중간 쯤의 식감이 재미나게 느껴지는 부위.


면목동참치/면목역맛집 이어도참치



자, 중간에 몇 가지 음식이 나옵니다.

튀김이 나옵니다. 새우와 고구마 두 종류.

그리고 참치와 무순 등이 고스란히 들어가 있는 김밥.

참치 전문점에서 처음보는 콩나물 해장국.

콩나물에 바지락, 고추 등이 들어갔는데, 크으... 이 콩나물 해장국이 아주 별미입니다.



참치가마구이도 등장.

직원 분께서 직접 살을 발라 주십니다.

VIP 테이블석이어서 해주시냐며 웃었더니 

바쁘지만 않으면 언제든지 살 발라주러 달려오신다고.




자, 그리고... 그리고... 짜짜잔! 대망의 참치 머리가 나왔습니다.

블로그를 보고 온 고객들한테는 참치 통머리 서비스 스페샬을 제공해준다는 글을 봤거든요.

사장님한테 말씀드렸더니 이렇게 딱 등장을 했습니다.



이마살, 코살, 입천장살, 볼살 등 다채로운 머리 특수부위들의 향연!

정말 부위 별로 맛과 식감이 다 달라서 먹는 재미가 끝내줍니다.

이 중에서 제가 제일 좋아했던 건 코살입니다.

그야말로 젤라틴 덩어리죠. 쫀득쫀득.

그 외에도 매주 수요일이 20개 한정으로 3명 이상 방문시 참치 머리 스페샬이 제공되니

이런 거 단디 챙겨 드셔요!



사장님이 연어 맛 좀 보겠냐고 물어보시더니

연어 뱃살을 척!

아예 머릿 속에 없던 연어뱃살님을 이렇게 만나니 반갑네요.

참치 먹다가 연어를 먹으니까 상당히 크리미하게 느껴집니다.


면목동참치/면목역맛집 이어도참치



식사를 여쭤보시길래 마끼랑 알밥 사이좋게 하나씩 하나씩.

전 오독오독 알이 터지는 알밥 취향입니다.

하지만 참치집에서 요건 또 하나의 안주일 뿐...



사장님이 먹고 싶은 부위 없냐고 여쭤보시길래 

번쩍 손 들고 속살(아카미)를 부탁드렸습니다.

가마도로, 오도로 뭐 이런 거 얘기할 줄 알았는데 좀 의외라고 하시길래

사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부위는 담백함의 극강인 이 아카미라고 말씀을 드렸죠.

뱃살에 감춰져 있던 참치의 마음이 느껴지는 이 갬성......



사장님이 갑자기 뭔가를 주섬주섬 꺼내주십니다.

바로 레몬 소금.

천일염에 레몬을 넣고 살짝 볶아낸 소금이겠죠?

아카미에 살짝 곁들여서 먹으니 뭔가 입체적인 맛이 나는 기분.



계속 술이 이어졌는데, 사장님이 자꾸 주섬주섬 뭔가를 꺼내주십니다.

카운터석에 앉아서 계속 술을 먹으면 이런 게 참 좋아요...


첫번째로 내어주신 것은 '주도'라고 불리는 참치내장젓입니다.

곁들여 먹어도 맛있지만, 그 자체로도 훌륭한 안주죠.

두 번째로는 '고도와다'. 해삼내장젓으로 

숭어알, 성게와 함께 일본의 3대 진미라고 불리는 음식입니다. 광어에 많이 곁들여 먹죠?

마지막으로는 타코와사비. 

낙지나 문어, 주꾸미에 와사비, 일본주 등을 넣어서 발효시킨 젓갈입니다.


이렇게 일본 젓갈 3종 세트를 두고 보니 소주가 안들어갈리가 없잖아요ㅠㅠ 



정말이지 징하게 먹고 마시고 나왔습니다.

한동안 참치가 생각 안날만큼 즐겼네요.


이날 참치를 먹으면서 느낀 점 하나는, 이어도참치 사장님의 해동 실력이 보통이 아니라는 거.

상당한 내공을 갖고 계십니다.

사실 전 부위는 거의 비슷비슷한데, 이 해동에 따라 참치의 맛이 많이 좌우된다고 보거든요.

정말 딱 먹기 좋게, 식감 알맞게, 맛이 가장 극대화된 상태에서 먹을 수 있도록

손님이 먹으면서 대화하는 시간까지 감안하는 그 내공에 상당히 만족스러운 시간이었어요.


지금 면목동이시라구요?

바로 예약하고 달려가시면 됩니다.

이상, 면목동참치 이어도참치였습니다!



▣ 이어도참치 

☞주소

서울특별시 중랑구 동일로 635 (서울특별시 중랑구 면목동 176-3)

☞전화번호

02-493-3733

☞영업시간

 OPEN 16:00 CLOSE 01:00

Last Order 24:00 

☞휴무

무휴

☞주차

가능

☞와이파이

가능

☞스마트폰 충전

안드로이드/애플 가능

☞화장실

외부, 남/여 공용

☞주관적 점수

가격  위치  서비스 ★★★ 

맛  분위기 ★★★

총점

★★★



오늘의 키워드

#면목동참치 #면목역맛집 #이어도참치 #참다랑어 #혼마구로 #참치머리 #오도로 #배꼽살


토털로그의 식당 리뷰 [맛있는내음새]는 제가 느낀 그 맛 그 느낌 그대로, 솔직함을 보증합니다.

여러분이 눌러주시는 아래의 ♡는 글을 쓰는 제게 큰 힘이 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랑구 면목동 176-3 | 이어도참치
도움말 Daum 지도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