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철 예천군 의원 가이드 폭행 및 여성 접대부 요구, 자유한국당의 변치 않는 클라스

Posted by 자발적한량
2019.01.09 17:55 내가 밟고 있는 땅/우리가 살아가는 세상


경북 예천군의회 의원들이 해외연수 기간 중 여행 가이드를 폭행한 것을 비롯해 술집 접대부를 요구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며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더군다나 이들이 내놓은 해명이 거짓말로 밝혀지며 지역주민들을 비롯한 전국민적인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인데요.


이형식 의장(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예천군의회 의원 9명과 의회사무국 직원 5명은 지난해 12월 20일부터 7박 10일동안 미국 동부와 캐나다로 해외연수를 다녀왔습니다. 그런데 연수 나흘째인 23일 오후 6시경 캐나다 토론토에서 저녁 식사를 한 뒤 이동 중인 버스 안에서 박종철 부의장(자유한국당)은 가이드 A씨의 얼굴을 폭행하고 팔을 비트는 등의 폭력을 휘둘렀죠.



논란이 되자 박종철 부의장은 "빡빡한 일정 탓에 말다툼을 하다 '그만하자'며 손사래를 치는 과정에서 가이드가 얼굴을 맞았다"며 "당시 술을 마시지 않았으며, 주먹으로 때린 게 아니라 손톱으로 긁은 것 같다"고 해명을 했습니다. 하지만 안동 MBC가 입수하여 공개된 CCTV 영상을 통해 이러한 해명이 거짓말로 드러났죠. 영상을 보면 버스 뒷자리에 누워있던 박종철 부의장이 잎어나더니 A씨에게 다가와 주먹으로 A씨의 얼굴을 때렸고, 가이드가 손으로 얼굴을 막았지만 계속하여 주먹질을 하고 팔을 비트는 등 일방적으로 폭행을 이어갔습니다. 이형식 의장을 비롯해 다른 의원들은 이러한 상황을 물끄러미 지켜만 보고 있다가 버스 기사가 나서서 박 부의장을 제지하자 그제서야 이형식 의장이 나서서 말렸죠,



A씨는 안경이 부서지고 얼굴에 피가 흐르는 상태에서 911에 신고를 했고, 병원 응급실에 도착한 뒤 얼굴에 박혀있던 안경 파편을 제거해야 했습니다. 경찰이 박종철 부의장을 연행하려 하자 A씨는 일정이 망가진다며 경찰에 연행하지 말 것을 사정했다고 하는데요. 사고 수습 과정은 더욱 기가 찹니다. 일정 마지막날 이형식 의장과 모 의원이 중재를 했는데, 합의금을 받기 전 합의서에 사인을 먼저 해달라고 요구해서 A씨는 의원들을 믿고 사인을 해줬다고 합니다. 그런데 박종철 부의장은 합의서를 받자마자 돌변하여 "너도 나 때려봐라. 나도 돈 좀 벌어보자"와 같은 막말을 쏟아냈다고 합니다. 사과 한 마디 받지 못한 것은 물론이었고요. 





예천군의회 의원들의 추태는 이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현지에 도착한 다음날인 21일부터 A씨에게 "여자가 있는 술집에 데려가 달라" "보도를 불러 달라"고 요구했는데, "보도가 뭐냐"는 A씨의 질문에 되려 "보도도 모르냐"며 면박을 줬다고 하구요. 운행 중인 버스 안에서 술을 마시고 노래를 부른 것을 비롯해 호텔 객실에서 문을 열어놓고 술을 마시며 고성방가를 일삼고, 술에 취한 일부 의원들은 복도를 돌아다니며 소리를 질러 호텔 투숙객들의 항의를 받기도 했다고 합니다.


예천군의회 일행들이 사용한 여행경비는 1명에 442만 원씩 모두 6천188만 원. 혈세를 사용해 이러한 범죄와 추태를 저지른건데요. 군의원을 따라간 사무과 직원들이 먼저 지난 8일 이형식 의장을 찾아가 반납 의견을 전달했고, 이에 군의원들도 경비 반납에 동참하기로 해 사용된 경비 전액을 반납했다고 합니다.





한편 논란이 확산되자 박종철 부의장은 4일 기자회견을 열고 "부의장직을 사퇴하고 당적 관계는 당의 처분에 따르겠다"며 사과문을 발표한 데 이어 자유한국당에서 탈당했는데요. 예천군청·군의회 홈페이지에는 예천군 의원들에 대한 사퇴 요구가 잇따르고 있는 상황입니다. 눈길을 끄는 것은 예천군의회 의원들의 당적. 뉴스 댓글에 '역시 더불어만진당'이라느니 '기사에서 당적이 명시되어 있지 않으면 대부분 자유한국당 소속'이라느니 의견이 분분해서 예천군의회 홈페이지를 찾아봤는데요. 무소속 권도식·정창우 의원을 제외한 강영구·김은수·박종철·신동은·신향순·이형식·조동인 의원 모두 자유한국당 소속이더군요. 역시 멋집니다. 훌륭합니다. 아, 재밌는 사실 하나 더. 접대부 요구 논란에 대해 권도식 의원이 해명을 내놓았습니다. "물어보긴 했으나 요청하지는 않았다"라고. 하하하!


오늘의 키워드

#박종철 의원 #예천군의회 #예천군 군의원 #박종철 가이드 폭행 #권도식 #예천군의회 자유한국당 #예천군의회 소속정당 #정치


여러분이 눌러주시는 아래의 ♡는 글을 쓰는 제게 큰 힘이 됩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