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 욕설, 작년엔 박지원, 오래는 김종민.. "웃기고 앉았네, 진짜 병신 같은 게"

Posted by 자발적한량
2019.10.08 05:15 내가 밟고 있는 땅/우리가 살아가는 세상


현재 국회에서는 국정감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습니다. 어제(7일)는 서울중앙지겸과 서울고검, 서울남부지검 등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가 있었습니다. 마침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과정에서 여야간 고발전이 있었던 상황에서 고발자이자 피고발자들인 법사위 위원들이 수사를 맡은 검찰을 감사하는 웃지 못할 광경이 펼쳐진 것이죠.



이날 국정감사의 쟁점은 역시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것과 패스트트랙 수사였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에 관련해서는 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미 천하가 다 아는 가족사기단 수괴를 장관에 임명하고, 그를 검찰이 수사하는 과정에서 대통령과 국무총리, 여당 등 수많은 사람들이 검찰개혁을 요구하고 있다"며 "파렴치하고 철면피한 도둑이 '도둑 잡아라'하는 격"이라며 포문을 열었고,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장관을 비난하는 것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가족 사기단의 수괴라는 표현은 지나친 것 아니냐"며 항의하고 나서 팽팽한 기싸움을 벌였죠.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서는 보다 많은 이야기가 있지만, 오늘의 주인공은 조 장관이 아니기 때문에 적당히 넘어가도록 하구요. 오늘의 주인공은 여상규 법사위원장입니다. 많이들 아시다시피 여상규 위원장도 패스트트랙 처리와 관련하여 피고발인 신분인데요. 그런 여상규 위원장이 신상발언을 통해 "지금 야당 의원들이 패스트트랙 관련해서 저지하려다가 많이 고발돼 있는데 이는 순수한 정치 문제지 사법 문제가 아니다"라며 "패스트트랙 의결 자체가 국회법을 위반하는 불법 사보임에 의거해서 의결이 이뤄졌다"고 발언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런 것은 정치 문제다. 검찰에서 함부로 손댈 일도 아니다. 어느 게 공정하고 어느 게 정의로운지 이걸 잘 생각해야 한다"고 주장했죠.



이미 검찰에 자진출석에 조사를 받은 바 있는 여당 측 의원들은 당연스럽게 이에 반발했습니다. 표창원 의원이 "수사 외압하지 말라"고 항의했으며, 이철희 의원도 "참담하고 부끄럽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가장 목소리를 높인 것은 김종민 의원. 김종민 의원은 여상규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국회 모독"이라며 "발언을 취소하고 사과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여 위원장의 질의를 듣고 충격을 받았다"며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한 질의나 주장도 문제지만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서 수사가 적절하지 않다. 수사를 사실상 하지 말라는 취지로 발언을 했는데 문제는 이분이 당사자라는 것"이라고 지적했죠. 이에 대해 여상규 위원장은 "쓸데없는 소리 하지 말고 질문이나 하라"며 불편한 기색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김종민 의원은 아랑곳하지 않고 "야당 의원들도 좌장이라고 해서 이런 선을 넘는 것까지 감싸면 안 된다"며 "사건 관련자가 수사하지 말라고 하면 국정감사가 맞냐"며 목소리를 높였죠.


그런데 여상규 위원장은 김종민 의원을 향해 "누가 당신한테 자격을 받았어. 웃기고 앉아 있네. 진짜 병신 같은 게 아주"라며 귀를 의심할 원색적인 욕설을 쏟아냈습니다. 그 외에도 김종민 의원이 여 위원장의 신상발언 시간이 초과됐다고 항의하자 "분명히 말하지만 정당행위다. 듣기 싫으면 귀를 막아라"라며 "원래 민주당은 듣고 싶은 이야기만 듣고, 하고 싶은 이야기만 하지 않느냐"고 말하기도 했죠. 국정감사를 생중계로 지켜보던 국민들은 여상규 위원장의 이러한 욕설을 고스란히 듣게 되었구요.



욕설로 인해 논란이 커지자 여상규 위원장은 그제서야 "김 의원 말에 화가 나서 이렇게 이야기했다고 한다. 영상이 있다고 하는데 그때 흥분한 건 사실"이라며 "흥분해서 정확한 표현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그런 말을 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사과 같지 않은 개같은 사과를 했습니다. 제가 여상규 위원장 죽빵 후려갈기고서 "여상규 위원장의 추태에 화가 나서 죽빵을 한 대 때렸다고 한다. 영상이 있다고 하는데, 그때 약간 욱했던 건 사실"이라고 말하면 사과 받아주는 건가요?


이에 대해 여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김종민 의원에게 직접 사과할 것을 요청했고, 여상규 위원장은 "김의원에게도 사과한다"며 마지못해 시늉을 했습니다. 별 거지 같은 사과를 들은 김종민 의어ㅜㄴ은 "저도 듣지 못했는데 인터넷에 여 위원장 발언이 떠돌고 있어 저에게 연락이 왔다. 속기록에 기록되지 않도록 발언을 취소하는 게 좋겠다. 이번 계기를 통해 차분하고 안정적으로 위원들이 흥분해도 위원장이 가라앉히는 역할을 해주면 좋겠다"고 말하며 상황을 마무리지었죠. 저 같았으면 정말 쌍욕 날렸을 것 같은데... 대인배입니다.



여상규 위원장은 작년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도 당시 민평당 박지원 의원을 향해 고함을 지르고 삿대질을 해가며 분노조절 장애가 아닐까 싶은 추태를 보인 적이 있는데요. 이렇듯 두 개의 자아를 지닌 듯한 여상규 위원장은 그 와중에도 "유념하겠다. 앞으로 서로 주의하겠지만 위원들도 상대방 위원 발언에 개입하거나 간섭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 속기록은 삭제해주길 바란다"고 말하며 자신의 사과에 진정성이 담겨있지 않음을 스스로 입증했습니다. 


참고로 여상규 위원장의 지역구는 경남 사천시남해군하동군입니다. 제발 내년에는 정신 좀 차리고 단디 합시다.


오늘의 키워드

#여상규 욕설 #여상규 위원장 #여상규 지역구 #국정감사 #자유한국당 #김종민 의원 #더불어민주당 #국회 #정치

여러분이 눌러주시는 아래의 ♡는 글을 쓰는 제게 큰 힘이 됩니다.


    • 투작
    • 2019.10.12 01:51
    ♫♩♩같은 게? 저 인간 간첩조작사건 판사잖아. 나참 어째 저런 사람이...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