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기초공천...새정치 후퇴 아니다

Posted by 자발적한량
2014.04.10 14:05 내가 밟고 있는 땅/우리가 살아가는 세상

이글에 공감하시거나 

새정치민주연합의 기초선거 공천 재결정을 환영하시면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출처: 민중의 소리


새누리당·새정치민주연합 결국 기초선거 공천으로...


새정치민주연합이 다가오는 6·4 지방선거에서 기초단체장 및 기초의원 후보를 공천하기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이러한 결정은 당원 투표와 국민여론조사 결과에 따른 것입니다.



지난 대선 당시 각 대선후보들을 비롯한 새누리당·민주당은 다음 지방선거에서 공천을 폐지할 것을 합의했습니다. 황우여 대표 등 새누리당은 작년까지만 해도 "대선공약이고 당론이기 때문에 공천제 폐지 약속을 지키겠다고 말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역시 평소 자신이 입버릇처럼 말하던 '원칙과 신뢰'를 내세우며 이를 지킬 것을 천명했습니다. 하지만 새누리당에서는 이 합의를 헌신짝처럼 내던졌습니다. 





새누리당의 일련의 행동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 창당 전부터 민주당과 새정치연합 측은 새누리당을 향해 공천제 폐지를 이행할 것을 계속하여 촉구해왔습니다. 하지만 새누리당은 이에 대해 무시하는 태도로 일관했죠. 그 결과 지방선거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되면서 대한민국 전체가 빨간색으로 물들었습니다. 정치에 크게 관심없는 사람들도 "이번 선거는 새누리당끼리 하는 거냐"고 묻더군요.


출처: 국제신문


원칙과 소신 박근혜, "대화는 없다"


지난 2일에는 새정치연합 안철수 공동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 중 공천 폐지 문제를 거론하자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가 "너나 잘해!"라며 막말을 퍼붓기도 하였습니다. 또한 안철수 공동대표가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회담을 요청했지만 돌아온 대답은 'No' 였습니다. 이러한 면에서는 박근혜 대통령 참 소신 잘 지키는 것 같습니다.


이글에 공감하시거나 

새정치민주연합의 기초선거 공천 재결정을 환영하시면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이러한 상황에서 새정치연합 측은 고민에 들어갑니다. 지방선거 공천 폐지 문제는 새정치연합 역시 계륵과 같은 존재였습니다. 공천 폐지가 민주-새정치 두 세력간 통합의 명분이었던 점이 제일 큽니다. 어찌되었건 공천하는 쪽으로 결정을 지으면서 그 명분이 뿌리채 흔들리게 된 것입니다. 이 점에 대해선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박근혜·문재인·안철수 모두 사과해야 한다"고 공세를 펴기도 했죠. 그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할 부분이 맞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정치적 선택을 하게 된 정황 등을 고려했을 때 인정 가능한 부분입니다. 당원과 국민이 모두 반대한다면 비난받아 마땅하지만, 사과할 건 사과하고 선택하는 것은 선택하는 것이죠.



민주-새정치 세력간 공천 과정 잡음 주의해야


또한 새정치연합은 공천 과정에서 과거 민주당 세력과 새정치연합 세력간의 충돌이 기정사실화되었습니다. 새누리당 내부에서도 예비 후보가 난립하고 있지만, 똑같은 상황이라도 새정치민주연합에서는 이러한 모습이 계파간 갈등으로 보여질 수 있습니다. 두 세력이 완벽한 화학적 결합을 했다고까지는 보기 어려운 상황에서 이러한 갈등의 조짐은 마이너스적 요소로 작용하겠죠.


어제 치과를 갔는데, 제일 앞에 펼쳐진 조ㅈ선일보 헤드라인 기사를 보니, "安, 또 철수?"라고 써있더군요. 속으로 '지극히 조ㅈ선 스러운 제목'이라고 생각하긴 했습니다만, 새누리당에서는 또다시 '너나 나나 그게 그거'식 물타기 전략을 펼치지 않을까 싶습니다. 새정치연합 측이 사용하려고 했던 '지켜지지 않은 약속에 대한 심판' 프레임이 깨져버린 상황에서 새정치연합이 어떠한 전략을 들고 나올 것인지 고민해봐야 합니다. 상대적으로 새누리당보다 선거 준비가 늦어진 것도 문제구요.


약속 내던진 새누리당 심판론엔 변함없어 


하지만 결과적으로 전 이번 공천 실시 결정에 대해 환영합니다. 정당이라는 것은 결국 선거로 그 존재의 의미가 있습니다. 물론 약속을 지키는 것은 대단히 중요합니다. 하지만 현재 그 약속 자체가 새누리당의 '기억상실'로 깨져버려 애시당초 불공정한 룰 속에서 선거를 치르게 됐다면 선거 참패는 기정사실이었을 것입니다. 1명의 새누리당 후보와 난립한 무소속 후보. 또한 무소속 후보들이 새누리당과 차별화하기 위해 결국엔 새정치연합 이미지를 어떻게든 끌어들일 것이란 점에서 무공천 자체가 무의미했던 것이죠.


출처: 연합뉴스


이제 선거의 룰은 자의반 타의반 '공천'으로 되돌아왔습니다. 다만 한가지 염려되는 것은 만약에라도 선거에서 실망스러운 결과가 나왔을 때 또다시 이를 두고 친노 혹은 민주당 세력에게 책임을 뒤집어 씌우는 일이 없었으면 합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기초선거 공천 폐지'라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 이에 대한 책임은 새누리당에게 맡기고 선거에 매진하였으면 합니다. 그리고나서 공천 폐지를 다시금 추진하였으면 합니다. 국민들이 새정치연합에 공천의 뜻을 비춘 것은 공정한 선거를 위함이지 공천제 자체를 지지해 준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아, 이번 당원투표와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김한길·안철수 두 공동대표의 의사결정 방식에 의해 언급하고 싶은 것이 있지만 이는 다음에 또 다시 기회가 있지 않을까 생각하며 오늘은 잠시 접습니다.


무공천 딜레마 속에 갇혀있던 새정치민주연합에게 준 국민의 뜻은 공천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새누리당 심판입니다.


이글에 공감하시거나 

새정치민주연합의 기초선거 공천 재결정을 환영하시면 버튼을 클릭해주세요



  1. 아예 안 했으면 싶었는데 결과가 다소 실망스럽네요.
    그동안의 것을 답습하면 변화하기 쉽지 않아 보입니다.
    무공천했으면 새누리의 거짓말이 더욱 각인되었겠지요. 아울러, 야권은 뭔가 변화의 단초를 보여 줘야 하는데....
    • 전 박근혜 대통령이 회담 거부를 하는 순간부터 공천 쪽으로 전향했었습니다...
      돌아다니면서 새빨간 현수막이 나부끼는 것을 보면서 어찌나 걱정이 되던지...
      야권이 변화의 단초를 보여줘야 하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