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영하, 36년전 미스코리아 출신 성추행 미투 지목되다

Posted by 자발적한량
2018.03.18 21:25 내가 밟고 있는 땅/우리가 살아가는 세상


조ㅈ선일보와 TV조ㅈ선이 이런 뉴스를 내보낼 자격이 있는진 모르겠습니다만, 1980년대 미스코리아 대회에 출전해 상을 받았던 전직 탤런트 A씨의 미투 고백을 보도했습니다. 단독 인터뷰에서 A씨는 자신도 가해자도 익명으로 해달라고 했는데, TV조선에 출연해서는 가해자가 배우 이영하라고 공개를 했죠.


A씨는 미스코리아 대회 입상 당시 고등학생이었는데요. 대회 입상을 하면 1년간 주최 측의 행사만 참여할 수 있는 전속 계약이 풀려 여성잡지 화보 촬영을 비롯해 연예계 데뷔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었다고 합니다. 한번은 당시 유명세를 타고 있던 이영하와 함께 여의도 야외에서 가을 의상 화보 촬영을 했는데, 먼저 촬영을 끝내고 떠났던 이영하에게서 "물건 하나를 가지고 여의도의 한 관광호텔로 오라"는 심부름 연락을 받았다고 하죠. 집도 여의도였고, '호텔 로비의 카페에서 만나겠지' 싶던 A씨에게 다시 온 연락은 "호텔 방으로 올라오라". 방에 들어가자 이영하에게서 술냄새가 났고, A씨를 완력으로 침대에 눕혔다는데요.



한 손으로는 자신의 목과 가슴을 압박하고, 다른 한 손으로는 자신의의 몸을 만지고 청바지를 벗기려고 애쓰던 이영하에게 "저 좀 살려주세요. 저는 이런 적은 절대로 없어요. 제발 살려주세요. 제발 부탁입니다"라고 애원했다는 A씨. 하지만 이영하는 멈추지 않았고, A씨로서는 처음 들어보는, 소름 끼치는 신음 소리를 내며 온몸으로 A씨를 짓눌렀다고 합니다. 잠시 뒤 조금 벗겨진 청바지 위로 축축함을 느낀 A씨. A씨는 "지난 36년간 그 불결했던 축축함에 대한 느낌을 지니고 살아야 했습니다"고 당시를 떠올렸습니다.



이후 이영하와 드라마에 함께 출연하게 된 A씨. 그 상황이 정말 싫었지만 공채 탤런트로서 첫 번째 출연이었고, 중요 배역이었기에 이를 마다하면 매장 당할 것이란 생각에 지옥 같은 시간을 버틸 수 밖에 없었다는데요. 이영하가 남자들끼리 모여 키득키득 웃는 모습만 보아도 주눅이 들었다고 합니다. 이영하와 마주치기 싫어 연습에 참가하지 않다보니 작가가 A씨를 3~4주씩 빼는 페널티를 주기도 했고, 결국 종영을 앞두고 감독을 찾아가 '그만 써달라'면서 드라마에서 하차했다고 하죠. 그 이후로도 선우은숙과 결혼한 이영하의 집들이를 비롯해 자녀를 출산했을 때도 비참한 심정으로 찾아가야 했다고 합니다. 선우은숙과도 드라마 촬영을 했구요. 이후 이영하와 선우은숙이 캐스팅되지 않은 단막극에만 출연했고, 유명 드라마 출연도 여러 차례 고사하며 점차 연예계에 환멸을 느껴 은퇴를 하게 됐다고 합니다.



자신은 아직도 36년 전의 아픔을 잊지 못하고 힘들어 하는데, 이영하는 매스컴에서 아내를 사랑하는 남편, 가정적인 아버지 등의 이미지로 왕성한 활동을 벌이는 것이 더욱 힘들었다고 하는 A씨. 대학생인 딸이 그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 미투 운동을 통해 밝히기를 권유하며 용기를 주어 자신의 사연을 세상에 공개하기로 마음 먹었다고 합니다. 최근 들어 이영하에게 연락을 했는데, 그에게서 되돌아온 답변은 "얼굴 보고 식사라도 하며 사과도 하며~ 편한 시간 주시면 약속 잡아 연락드릴게요". 이 말에 화가 나 답장을 하지 않자 "진심을 담아 사과하고 싶네요. 너무 힘들어 꼼짝 못하고 누워있네요!"라고 카톡이 하나 더 왔다고 합니다. 




현재 이영하는 외국에 나가 있어 연락이 닿지 않는 상황. 최근 ""동화 속 나라처럼. 바르셀로나 시내가 한 눈에 보이는 구엘공원! 1882년 시작해서 지금도 공사 중인 가우디성 가족 성당"이라며 스페인 여행 사진을 올렸던 페이스북도 삭제한 상태구요. 과연, 이영하는 무슨 해명을 내놓을까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연예계에도 미투 운동이 번질 수 있을까요? 연극계에서 미투 폭로가 많이 나오는 것에 대해 "잃을 것이 별로 없어서 용기를 내는 것"이라고 말했던 배우 손숙의 말이 생각나네요.


오늘의 키워드

#이영하 #이영하 미투 #미스코리아 #미투운동 #Me too #미투 #이영하 성추행


글의 내용이 유익하시다고 생각하시면

아래 ♡를 눌러주세요. 로그인이 필요없습니다.

    • 장인
    • 2018.07.05 01:47
    양의 탈을쓴 늑대였군!
    댓가를 치러야지 피해자와 돈으로 합의해야겠네
    • 필성
    • 2019.02.06 06:10
    36년간 고통받은 이에게 보상하려면 어찌해야할까.....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