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천동참치 낙성대역 정도참치, 입이 녹아버릴 것 같은 참다랑어 파티!

Posted by 자발적한량
2019.03.12 19:00 맛있는 내음새/서울/강남


봉천동참치 / 낙성대역 정도참치 이야기, 지금부터 시작합니다.



친구가 참치 쏘는 날입니다.

자기가 잘 가는 이자카야가 샤로수길에 있는데, 그 곳 사장님이 직접 추천을 해줬다구요.

이자카야 사장님이 추천했을 정도면 말 다했겠죠?

낙성대역 바로 앞에 위치하고 있는 정도참치입니다.



실장님 바로 앞의 카운터석과 그 주위를 둘러싼 테이블석, 그리고 룸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저와 제 친구는 창가 앞으로.



정도참치의 메뉴판입니다. 참고하시구요.


봉천동참치 / 낙성대역 정도참치



기본 곁들임찬인 단무지, 락교, 초생강 준비됩니다.



죽과 미소시루. 죽은 제가 좋아하는 흑임자죽!

보통의 샐러드 야채 대신 참나물이 나옵니다. 고급져..

이제 슬슬 날씨도 따뜻해지는데, 봄나물은 보약이죠. 

그리고 고소한 은행구이와 제가 참치 못지않게(?) 좋아하는 옥수수철판구이!



상당히 특이한 음식이었어요.

계란죽이라고 하기엔 누룽지 같은 것도 들어있고...

두근거리는 마음을 안고 먹어봤는데,

결론은 맛있다는 거.

친구 왈 "이거 술 안주네" ㅋㅋㅋㅋㅋ



참치초밥 감사합니다(--)(__)

전 참치 본격적으로 달리기 전에 이렇게 초밥 한 두 피스 나와서

워밍업 시켜주는 거 너무 좋아요.


봉천동참치 / 낙성대역 정도참치



자, 참치 대령했습니다. 크... 이뻐 죽겠네요.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건 바로 여기.

눈다랑어 가마살이랑 속살 등을 사용해서 꽃을 만들어놨는데,

그냥 쳐다만 봐도 마음이 싱숭생숭한 것이...

사랑에 빠질 것 같습니다...

너 왜 이렇게 먹음직스럽게 이쁘니.......ㅎㅎ....



첫 번째로 소개할 부위는 배꼽살.

참다랑어 3대 부위 중 하나입니다.

가마도로, 오도로, 배꼽살.

배꼽살도 결국은 뱃살인데, 가장 앞쪽에 위치한 뱃살이죠.

뱃살의 눅진한 고소함과 꼬들꼬들한 식감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아름다운 부위.

금가루가 참 잘 어울리는 부위입니다.



좌우로 놓여 있던 오도로. 

첫 접시에 오도로가 이렇게 많이 나오는 것도 흔치 않은 일인데요.



입에 넣고 조금만 있어도 언제 먹었는지 모를 정도로 사르르 녹아버리는 오도로.

한국사람들이 제일 좋아하는 참치 부위가 바로 이 오도로라고 하죠?

그만큼 고소한 맛이 일품입니다.



세 번째는 머리쪽 특수부위인데요.

참치 머리에서 나오는 입천장살입니다.

마치 소고기 홍두깨살 육사시미를 먹는 느낌이 드는 부위예요.

기름장 살짝 찍으셔서 씹어보면 내가 지금 참치를 먹는건지 소고기를 먹는건지 헷갈릴 겁니다..ㅎㅎ



눈다랑어 가마살과 가마속살을 한 번에 맛볼 수 있는 부위네요.



제가 좋아하는 속살.

오도로랑 비교해보시면 색에서부터 차이가 확 나죠?

지방이 많을수록 옅은 선분홍빛이 나고, 지방이 없을수록 빨간 빛깔을 띕니다.

고소하고 담백하고의 차이가 있죠.

마치 등심과 안심처럼 말이죠.



자, 참치는 계속됩니다.

옆에 참다랑어만 아니었으면 짱 먹을 수 있었던 눈다랑어 뱃살과

다랑어가 아님에도 고급 부위들이랑 같이 어울리는 '특채' 황새치 뱃살(가마도로)까지. 

이 접시에서 제일 저렴한 부위가 눈다랑어 뱃살과 황새치 뱃살이라니.

고오퀄리티 참치 한상입니다.

술 좀 마셔줘야죠. 무슨 참치 먹으려고 돈 버는 사람 같네요.



일단 먹던 참치들 좀 옮겨놓고...

리필을 해주실 건가 봅니다.


봉천동참치 / 낙성대역 정도참치



바삭바삭 엄청 맛있게 먹었던 새우튀김.

원래 튀김은 맨날 가장 나중에 먹었는데, 

요새 점점 먹는 타이밍이 앞으로 당겨지는 느낌입니다.

우동도 등장! 국물 당길 때 요긴하게 마셔줬죠.

면이야 항상 옳고...!



이번엔 리필입니다.

검색해보니까 정도참치의 리필 퀄리티가 꽤 유명하더라구요.

제대로 리필해준다고...

첫 번째 리필에서 참다랑어 파티파티가 벌어졌군요.


제가 매번 참치 먹을 때마다 가장 좋아한다고 외치는 아카미.

전 이 아카미가 너무 좋은 거 있죠. 아무리 먹어도 안물리고, 맛도 진하고.


아까 나왔던 배꼽살이 또!!!!!!!!!! 또 나왔네요. 크아 좋은지고.

그 외에도 볼살, 눈살 등 먹을 거 천지입니다.



도대체 몇 병을 마셨을까요.

직원 분께서 오셔서 리필을 더 해주신다고 하셨는데, 저희가 오히려 괜찮다고 물렸습니다.

저랑 친구랑 둘 다 한 잔에 한 점씩만 먹는지라...

그랬더니 이렇게 화룡점정으로 한방 장식해주셨네요.


정도참치를 소개하면서 빼놓을 수 없는, 이 직원 분. 사실 직접 뵙고 부를 때는 다른 호칭이 있는데,

여기에는 쓰지 않도록 하겠습니다....ㅋㅋㅋ 관악구 참치계의 거목이셔요...

모든 테이블을 두 손에 쥐고 계신 분...

친절함, 푸근함 원하는대로 다 주십니다.

정도(正道)참치가 아니라 정도(情道)참치라고 해야할 판..ㅎㅎ


이날 저희 두 사람은 낙성대입구, 샤로수길 인근에서 참치 먹을 일 있으면

고민할 필요 없이 무조건 정도참치로 가는 걸로 합의를 봤습니다.


만족 그 이상을 줄 수 있는 낙성대입구 참치 전문점, 정도참치였습니다!


▣ 정도참치 

☞주소

서울특별시 관악구 봉천로 594 2F (서울특별시 관악구 봉천동 1632-1 2F)

☞전화번호

02-878-3788

☞영업시간

 OPEN 16:00 CLOSE 01:00

☞휴무

매주 일요일

☞주차

가능

☞와이파이

가능

☞스마트폰 충전

안드로이드/애플 가능

☞화장실

외부, 남/여 분리

☞주관적 점수

가격  위치  서비스 ★★★

맛  분위기 ★★★

총점

★★★


오늘의 키워드

#봉천동참치 #낙성대역 참치 #정도참치 #참다랑어 #오도로 #배꼽살


토털로그의 식당 리뷰 [맛있는내음새]는 제가 느낀 그 맛 그 느낌 그대로, 솔직함을 보증합니다.

여러분이 눌러주시는 아래의 ♡는 글을 쓰는 제게 큰 힘이 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관악구 봉천동 1632-1 2층 | 정도참치
도움말 Daum 지도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