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학교폭력 진실 논란, 결국 진실은 '니가 더 잘 알잖아'

Posted by 사용자 자발적한량
2019. 5. 26. 20:35 일상생활/썰을 풀다


걸그룹 씨스타의 전 멤버였던 가수 효린이 자신을 둘러싼 학교폭력 논란에 대해 전혀 상반된 두 가지 입장을 연이어 내놓으며 네티즌들 사이에서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25일, 네이트 판에 '학폭 미투, 정말 치가 떨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옵니다. 작성자인 A씨는 15년 전 효린과 같은 중학교(관교여자중학교)에 다니는 동안 효린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폭행의 이유는 효린의 남자친구 이름과 A씨의 남자친구 이름이 같아서였다고 하는데요. 효린의 졸업사진을 비롯해 동창생과 주고받은 SNS 메시지 등을 공개한 A씨는 "효린에게 상습적으로 옷과 현금 등을 빼앗겼으며, 온갖 이유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눈길을 끄는 것은 "때릴 때는 항상 자신도 한 대 때리게 해서 쌍방 폭행이 되게끔 했다"는 부분. "3년동안 내 자신이 자살을 안한 게 신기할 정도로 버텼다"는 A씨는 "하교 길에는 효린의 화풀이 대상이 돼야 했었기에 교통사고라도 났으면 싶었다"고 밝히는 한편, "보복이 두려워 신고조차 하지 못했다"고 덧붙였죠. A씨는 "효린은 어릴 적부터 몸이 약했고, 배를 수술해서 흉터로 문신을 했다는데 술, 담배는 기본이었다"며 효린의 어린 시절을 떠올렸습니다.


"효린이 가수가 됐다는 소리를 듣고 까무러치게 놀랐다"는 A씨. A씨는 효린이 꿈에 나오면 항상 가위에 눌렸다고 합니다. A씨는 "효린에게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시지)를 통해 사과를 하라고 장문의 글을 보냈지만 답장을 받지 못했다"고 하는데요. "가해자가 떳떳하게 TV에 나와서 이미지를 세탁하고 활동하는 꼴이 역겹다"고 밝힌 A씨는 "15년이 지난 아직도 TV에 나오면 밥 먹다가도 갖다 버리고, 노래도 전혀 듣지 않는다"고 합니다.


논란이 커지자 효린의 소속사인 브리지 측은 26일 공식입장을 발표합니다. 그런데 이 공식입장이라는 것이 좀.. "온라인 상에 게재된 글을 접했고 효린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는 것이었는데요. 덕분에 네티즌들은 "원래 맞은 사람은 평생 기억해도 때린 사람, 괴롭힌 사람은 기억도 못한다"며 효린의 학교 폭력을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가 조성됐죠. 


한편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인 것과 별개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에 대해서 A씨는 "15년만에 김효정(효린의 본명) 만나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나"라며 "만나서 사과한다고 한들 매니저나 소속사 관계자랑 나올 게 뻔하고,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 볼 자신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동안 인스타 DM 등은 무시해놓고 논란이 되자 왜 이제와서 이러냐'는 것이었죠.



그런데, 효린 측에서 2차 공식입장을 내며 상황이 묘하게 흘러가기 시작했습니다. 그간 효린의 학교폭력 관련 보도를 이어온 매체들에게 "피해자라 주장하는 이의 일방적인 주장을 아무런 확인 절차 없이 보도한 언론 매체에 심각한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밝힌 브리지는 "명백히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지난 10년간 한 길을 걸어온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예는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었으며, 연예계 활동에도 심각한 지장을 초래했다"며 효린이 무고함을 주장했습니다. 또한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며 강경대응을 예고했죠. A씨는 효린 측에서 2차 공식입장을 발표하기 전 자신이 올린 글을 삭제한 상태였습니다.




만약 연예인이라는 점을 악용하여 여론을 호도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효린에게 타격을 주려한 것이라면 A씨는 당연히 응분의 대가를 치루는 것이 마땅합니다. 하지만, 반대로 A씨의 주장처럼 효린이 어렸을 적 학교 폭력을 자행하여 피해자에게 죽음의 충동을 느낄 정도로 괴로움을 준 것으로도 모자라 사실이 아니라고 피해자를 매도하고 2차 가해를 한 것이라면 더이상 연예계에 발을 대고 있을 수 없겠죠. 

다만, 한 가지 궁금한 것은 논란 이후 나온 첫 공식입장에서 '효린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는 부분입니다. 10만원, 20만원 빌린 것도 아니고 3년 동안 괴롭힘을 당했다는 주장인데, 자신이 학창 시절 누군가를 때리거나 괴롭힌 적이 없다면 굳이 뭔가를 기억해내거나 사실 관계를 확인할 필요가 있을까요? 아니면 내가 괴롭혔던 애가 이 애가 맞는지 확인하려고? 첫 번째 나온 공식입장이 상당히 애매하네요. 개인적으로 씨스타에서 효린을 특히 좋아했었는데... 사실이 아니길 바랄 뿐입니다. 아무리 노래를 잘해도, 실력이 좋아도 한 인간을 죽고 싶을 정도로 괴롭혔던 연예인을 좋아하고 싶진 않거든요. 차라리 담배피고 술 마신 거면 몰라도. 진실을 알고 있는 것은 역시 효린이겠죠? '니가 더 잘알잖아'가 떠오르네요.


오늘의 키워드

#효린 #효린 학교폭력 #네이트 판 #효린 관교여중 #효린 중학교 #브리지 #효린 과거 #효린 학폭 미투 #효린 인천


여러분이 눌러주시는 아래의 ♡는 글을 쓰는 제게 큰 힘이 됩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